•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셀트리온,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임상1상 돌입…3조 시장 공략
한국경제 | 2019-07-15 11:06:25
12/13 장마감
거래량
607,575
전일대비
+0.58%
시가총액
220,74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셀트리온은 알러지성 천식 및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인 ‘졸레어(Xolair
- 성분명 오말리주맙)’의 바이오시밀러인 ‘CT-P39’의 임상
1상에 돌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안전성과 약동학 평가를 위한 1상 임상시험을 시작하는 한편 2020년
상반기 중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할 계획으로 2022년까지 3상 임상 완료를 목
표로 조기 상업화를 위해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졸레어는 제넨텍이 개발한 항체 바이오의약품으로 2018년 말 IQVIA 집계 기준으
로 글로벌 매출 3조3000억원을 기록한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셀트리온은 졸레어의 글로벌 매출 중 70%를 차지하는 미국에서의 물질 특허 만
료가 2018년 12월에 만료된다는 점에 착안해 바이오시밀러인 CT-P39의 개발에
돌입했다. 셀트리온은 램시마, 트룩시마 및 허쥬마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상업
화에 성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대형제약사보다 선제적으로 CT-P39 개발에
나섰다.

CT-P39는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현재 임상 진행 중인 CT-P17(휴미라
바이오시밀러), CT-P16(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에 이어 6번째로 임상에 돌입하
는 항체 바이오시밀러이다.

셀트리온의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는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사를 압도하
며 시장점유율을 높여 가고 있고 하반기 EMA 허가를 기대하는 램시마SC와 현재
3상 임상 진행 중인 CT-P17(휴미라 바이오시밀러), CT-P16(아바스틴 바이오시
밀러)에 이어 CT-P39 개발까지 셀트리온은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다양한 포트폴
리오를 확보하게 되었다. 셀트리온은 램시마를 필두로 바이오시밀러 퍼스트무버
경험을 바탕으로 묵묵히 개발을 진행해 오며 체득한 R&D 역량을 집중해 포트폴
리오 확장을 위해 더욱 선제적으로 움직일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졸레어는 지난해 FDA로부터 혁신치료제로 지정되었으
며,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도 제품의 혁신성을 바탕으로 적응증 확장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바이오의약품”이라며 “셀트리온은 더 많은 환자들
이 이른 시일 내 합리적 비용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퍼
스트무버 지위 획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기존 제품의 질병 분야인 자가면역질환 및 항암
제 분야 외에도 당사의 항체 의약품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글로벌
의약품 시장 조사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