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오일뱅크, 전기차 충전사업 진출
한국경제 | 2019-07-15 18:06:00
[ 김보형 기자 ] 현대오일뱅크가 전기자동차 충전시장에 뛰어든다. 이 회사는
휘발유와 경유, 수소, 전기 차량에 쓰이는 모든 연료를 파는 국내 첫 복합 주
유소를 건설하며 미래차 시장에 대비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전기차 충전기 제작업체인 중앙제어, 운영업체인 차지인과 &ls
quo;하이브리드 스테이션 컨소시엄’을 구성해 전기차 충전사업에 진출한
다고 15일 발표했다. 컨소시엄은 내년까지 서울과 부산, 대구지역 주유소는 물
론 카페와 패스트푸드, 드라이브스루(차 안에서 주문·수령) 매장 10곳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고 운영한다. 운영 수익은 컨소시엄 참여 3개사가 나눠
가진다.

시범 운영 이후 현대오일뱅크는 전국 2300개 자영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
를 통한 수익모델을 전파할 계획이다. 오는 9월부터는 전국에 1300개 전기차 충
전기를 보유한 차지인의 충전기에 현대오일뱅크 보너스카드 결제시스템도 도입
한다.

전기차 시장은 빠르게 커지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5만6000대였던 국
내 전기차 등록대수는 2030년까지 연평균 15%씩 증가해 3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