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IPO인사이트)덕산테코피아, IT 소재 전문가입니다
뉴스토마토 | 2019-07-24 11:00:00
이 기사는 2019년 07월 18일 19:38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IB토마토 허준식 기자] 디스플레이 반도체 소재 전문가 덕산테코피아. 덕산테코피아는 2006년 설립됐다. 주 품목은 OLED 발광재료 중간체와 합성고무용 Si 첨가제, 반도체 박막 증착소재, 합성수지용 고분자 촉매제다. 전방시장은 스마트폰, OLED TV, 자동차, 반도체다. 1분기말 매출 구성은 OLED 유기재료 48%, 반도체 소재 38%이며 8월 증시 입성을 기다리고 있다.




자료/서울IR, 덕산테코피아




덕산테코피아의 OLED 중간체는 S사 기판 전층에 걸쳐 30종 이상이 납품되고 있다. 중간체를 전층에 넣는 업체는 덕산테코피아가 유일하다. 발광소재인 그린 호스트는 삼성 내 점유율이 50%, 역시 발광소재인 레드 호스트는 덕산네오룩스내 점유율이 90%로 1위를 달리고 있다. 폴더블 폰은 스마트폰 패널의 크기를 늘려 OLED 소재 사용량도 증가할 것이며 LCD에서 OLED TV로의 전환 역시 OLED 소재 사용량을 크게 확대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UBI리서치는 전세계 OLED발광재료 시장이 2020년까지 매년 34% 성장해 43억달러(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또한 OLED 패널 시장은 2023년까지 연평균 13% 성장해 555억달러(6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료/덕산테코피아




덕산테코피아의 헥사클로로디실란(HCDS)은 반도체 증착공정에 투입되는 소재다. 초미세 박막을 형성해 반도체 소자내 전기적 특성을 부여하며 층간 간섭을 막는 절연 기능도 한다. 삼성전자 내 점유율은 55%로 1위다. 덕산테코피아는 HCDS를 합성부터 초고순도 정제까지 직접 일괄 제조해 공급한다. 따라서 기술과 품질, 생산능력에서의 비교우위를 갖췄다.

이제 반도체 기술트렌드는 '적층수 증가 선폭 미세화'다. 이러한 추세는 필연적으로 증착소재의 사용량 증가로 이어질 것이고 덕산테코피아의 증착소재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고집적화 초 미세화에 따라 고순도 소재에 대한 요구도 확대될 것이다. 따라서 덕산테코피아는 차세대 반도체용 소재를 개발 중이다. Si계 증착소재인 OS01,TS01, SC03, GC1A 중 일부는 개발이 완료됐고 고객승인을 거쳐 이르면 올해부터 매출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자료/덕산테코피아




전방인 반도체 시장은 2019년 하반기 데이터센터의 효율화 작업이 종료되는 시점부터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사업자들이 인공지능, 머신러닝 등의 고부가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어 반도체 수요는 개선될 전망이다. 재료 시장 전망도 밝다. 중소기업 기술로드맵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반도체 재료시장규모는 2021년까지 연평균 10% 성장해 185억달러(21조8000억원)로 확대될 전망이다.

덕산테코피아는 향후 투명 폴리이미드 재료인 모노머를 합성해 CPI업체에 공급하려고 한다. 목표시장은 우선 플라스틱OLED 기판의 하단이지만 향후 롤러블 디스플레이 개화 시 커버글래스 대체용으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CPI용 모노머는 시제품에 대해 고객평가가 완료됐고 판가도 협의된 상태다. 해당 캐파 건설은 현재 30% 정도 진행됐으며 연말 완공 예정이다. 매출은 2020년부터 가시화 될 전망이다.




자료/덕산테코피아




유통가능물량 24.49%…공모자금은 HCDS 증설 등에 투입

덕산테코피아의 상장 후 주주구성은 최대주주인 덕산산업 42.55%, 이수완 대표 8.94%, 이수훈(이수완 대표의 형)덕산네오룩스 대표 6.39%, 피씨씨소재신기술 제3호투자조합 7.83%, 키움히어로 제2호사모투자합자회사 7.83%, 우리사주조합 1.50% 등이며 공모주식 포함 유통가능물량은 24.49%이다.




이수완 덕산테코피아 대표. 자료/서울IR. 덕산테코피아




이수완 덕산테코피아 대표는 78년생으로 이준호 덕산그룹 회장의 차남이다. 이수완 대표는 덕산테코피아 최대주주인 덕산산업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덕산그룹 지주사인 덕산홀딩스 보유 지분도 50%다. 이 대표는 UCLA 경제학, 싱가폴국립대 MBA, 삼성전자 기획부문, 덕산하이메탈 신사업검토 및 M&A, KUDOS 재무컨설팅 부문에서 근무했으며 2012년 덕산테코피아에 입사했다.

덕산테코피아 대표주관사인 NH투자증권은 총액인수 방식으로 406만주, 총 690억원 규모 공모를 진행 중이며 406만주 중 신주모집이 322만주, 매출은 덕산테코피아 자사주 84만주다. 이번 공모로 조달된 자금은 투명 폴리이미드 시설투자, HCDS 추가 증설 등 시설자금(520억원), 차입금상환(94억원), 운영자금(73억원)등에 소요될 예정이다.

OPM 30% 부채비율 안정화

덕산테코피아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2016년 12.3%, 2017년 33.3%, 2018년 34.6%로 높고 올 1분기 OPM 역시 31.3%로 고수익을 이어가고 있다. 1분기말 현재 자본총계는 651억원, 이익잉여금은 524억원이다. 2016년 176%에 달했던 부채비율은 올 1분기 35.94%로 안정화됐고 업종평균 69.53%대비로도 건전한 수준이다.

매출채권 회전율 역시 8.95회로 평균인 6.11보다 우수하다. 재고자산 회전율은 2016년 4.66회에서 올 1분기 5.10회로 개선되고 있다.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2016년 34억원, 2017년 227억원, 2018년 239억원, 올해 1분기 72억원으로 양의 흐름을 유지함은 물론 증가하고 있다.




자료/덕산테코피아




성장성 측면에선 매출액증가율은 2016년 5.9%, 2017년 76%, 2018년 -12.6%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