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연일의 원자재포커스] 희토류 탐구(18) 달에서 더 풍부하게 발견되는 이트륨(Y)
한국경제 | 2019-07-30 10:43:48
이트륨(Y·원자번호 39)은 희토류 원소들 중 가장 먼저 발견된 원소다. 이트륨
은 1789년에 산화물 형태인 이트리아로 처음 분리·발견됐다. 이때 얻은 이트리
아에는 무려 9가지의 다른 희토류 원소 산화물들이 들어있었는데, 이들을 모두
분리·발견하는 데 장장 118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 만큼 희토류 원소들의
화학적 성질이 비슷해 구분하여 분리해 내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트륨은 희토류 중 존재량이 풍부한 축에 속한다. 지각에서의 존재비는 약 3
1ppm(1ppm=0.0001%)으로, 전체 원소 중 28번째로 많다. 은의 약 400배로, 구리
와 비슷한 양으로 존재한다. 다만 천연 상태에서 원소 형태로 발견된 경우가 없
고 분리해내기가 어려워 희귀하게 여겨진다. 이트륨은 대부분의 경우 희토류광
, 모자나이트, 가돌리나이트 등 거의 모든 종류의 희토류 광석과 우라늄 광석에
화합물 형태로 존재한다.


한 가지 특이한 부분은 지구보다 달에서 더 높은 지각내 존재비를 나타낸다는
점이다. 아폴로 우주선이 가지고 온 월면석에는 지구에서보다 세 배 이상 많은
130ppm 수준의 이트륨이 함유돼 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최근 이번 세기
안으로 달에서 희토류 채취가 가능해질 것이라 했는데, 이는 이트륨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트륨은 금속 자체로 보다는 주로 산화물인 산화이트륨 형태로 생산돼 사용된
다. 가장 주요한 활용처는 전등과 음극관의 인광체다. 또한 알루미늄, 마그네슘
, 크로뮴, 몰리브데넘 등 여러 다른 금속에 소량씩 첨가해 이들 금속을 단단하
고, 잘 마모되지 않으며, 고온에서 잘 견딜 수 있도록 돕는 합금 첨가제로 사용
된다. 외에 레이저와 의료용 기계 제작에도 쓰인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