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백악관 무역 고문 "美소비자 아닌 中 타격" 관세 우려 일축
뉴스핌 | 2019-08-19 08:17:00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2,278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역정책 고문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대(對)중국 관세가 미국 소비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를 일축했다. 

나바로 국장은 18일(현지시간) CBS방송의 '페이스 더 내이션'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중국에 약 2500억 규모에 대한 관세를 부과한 지 어언 일년이 넘었다면서 "지금까지 물가상승률 면에서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가격을 낮추고 자국 통화 가치를 12% 평가 절하하는 등 모든 짐을 짊어 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3일 트럼프 대통령은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두고 3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 중 일부 품목의 관세 부과를 9월 1일에서 12월 15일로 유예했다. 이는 미국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수 있는 관세 부담을 염두에 둔 조처다. 

나바로 국장은 30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 중 절반은 예정대로 내달 1일에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며 "관세는 효과가 있다. 관세는 중국을 협상테이블로 복귀시킬 중요한 협상전략의 일부"라고 말했다.

18일(현지시간) CBS방송의 '페이스 더 내이션'에 출연한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사진=CBS]

 

wonjc6@newspim.com

트럼프, 애플 CEO와 관세·삼성전자 주제로 대화
추가 관세 놓고 美-中 '신경전' 9월 담판 험로 예고
“추가 관세 전면 철회하라” 美 양보에 中 으름장
美 상무장관 “중국산 제품 일부 관세 유예에 대한 중국측 대가 없다”
트럼프 "국가안보 때문에 화웨이와 거래 원치 않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