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中·獨 경기 부양-무역 협상 기대에 상승
뉴스핌 | 2019-08-20 05:07:23
09/18 장마감
거래량
25
전일대비
-0.07%
시가총액
6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015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강하게 상승했다.

중국과 독일의 경기 부양 움직임이 투자 심리를 개선시킨 데다 화웨이의 거래 제한 유예 기간을 90일 연장한다는 소식이 무역 협상 진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투자자들의 시선은 22일 개막하는 잭슨홀 미팅에 집중됐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적극적인 금리인하 의지를 드러내지 않을 경우 주가 하락 압박이 재점화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19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249.78포인트(0.96%) 상승한 2만6135.79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34.96포인트(1.21%) 뛴 2923.64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106.82포인트(1.35%) 급등하며 8002.81에 마감했다.

지난 주말 중국이 기업들 자금 조달 비용을 떨어뜨려 실물경기 부양에 나섰다는 보도와 독일의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주요국 주식시장에 훈풍을 몰고 왔다.

월가의 이코노미스트가 2020년과 2021년 경기 침체 가능성을 높여 잡는 가운데 각국의 정책 대응이 리스크를 진화시킬 것이라는 기대다.

미 상무부가 화웨이의 거래 제한 유예 기간을 90일 연장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호재로 작용했다. 화웨이 측은 미국의 제재와 무관하게 글로벌 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지만 투자자들은 이번 결정을 무역 협상 타결 의지로 해석했다.

잭슨홀 미팅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의 연준 압박도 투자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이 단기간에 기준금리를 1%포인트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경제가 탄탄하지만 이 경우 더욱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얘기다. 이와 함께 그는 강달러가 지구촌 경제 곳곳에 흠집을 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로스 장관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연준의 통화정책이 강달러에 상당 부분 기여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정책자들이 이에 대해 몹시 언짢은 상태라고 전했다.

투자자들은 잭슨홀에서 파월 의장의 발언을 기다리고 있다. 내달 17~18일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추가 금리인하 여부와 인하 폭에 대한 힌트가 나올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날 연준 정책자들 사이에서는 조심스러운 의견이 나왔다. 지난달 회의에서 금리인하에 반기를 들었던 에릭 로젠그렌 보스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 펀더멘털이 여전히 탄탄하다”며 “심각한 문제가 없는 상태에서 지나친 통화완화를 단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증시 상황과 관련, 킹스뷰 애셋 매니지먼트의 폴 놀트 머니매니저는 투자 보고서에서 “일간 주가 등락을 설명할 만한 타당한 근거가 없다”며 “주식시장이 술 취해 갈 지 자 걸음을 하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종목별로는 애플이 2% 이상 뛰었다. 팀 쿡 최고경영자는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과 만찬을 가지며 관세 충격을 경고했다.

아마존은 프랑스의 디지털 세금에 맞서 판매 수수료를 3% 인상하기로 한 가운데 1% 선에서 상승했고, 유가 상승에 셰브런과 엑손모빌이 각각 2% 가까이 올랐다.

 

 

higrace@newspim.com

아마존, 佛 판매수수료 3% 인상…'디지털세' 맞대응
분데스방크 "獨 기술적 침체, 3분기 전망도 흐림"
침체 리스크에 흉흉한 월가, 아파트 시장도 한파
美 레저용 차량 판매 ‘뚝’ 월가보다 강한 침체 신호
“1%p 내려라” 잭슨홀 앞두고 트럼프 연준 때리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