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추가관세 단행하면 中 경제성장률 5%대로 추락”
뉴스핌 | 2019-08-23 17:26:07
09/23 09:13
거래량
9,625
전일대비
-0.15%
시가총액
1,75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9,961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 중국 경제성장률이 6% 밑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중국 상하이의 항구에 많은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룸버그 통신이 경제학자 14명을 대상으로 서베이를 실시한 결과, 미국이 추가 관세를 단행하면 중국의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년 대비 최대 0.5%포인트 깎일 것으로 전망됐다.

이렇게 되면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제시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6.0~6.5%)의 하단인 6.0% 밑으로 떨어져 1990년 이후 처음으로 5%대를 기록할 수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나머지 300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도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다만 일부 품목의 관세는 보류해, 3분의 1은 내달 1일부터 나머지는 12월 15일부터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중국과의) 무역전쟁은 오래 전에 치렀어야 했다.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이며 내가 바로 선택받은 사람”이라고 말하며 중국에 대한 강경 입장을 내비쳤다.

블룸버그 통신은 오는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정치적으로 민감한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중국 지도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신호를 보내지 않고 있다며 서베이 결과에 무게를 실었다.

 

gong@newspim.com

‘무역전쟁 장기화’ 중국 펀드 투자 자금 엑소더스
관세 충격에 美 재정적자 1조달러 2년 빨라진다
미-중, 무역부터 대만·홍콩까지 전방위 긴장 고조
화웨이 회장 “美에 양보하는 중국 보느니 제재 계속 받겠다”
트럼프 추가 관세에 美 소매 매장 10% 퇴출 위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