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공룡 멸종은 '운석 충돌' 때문…원폭보다 100억배 강력
파이낸셜뉴스 | 2019-09-12 11:23:06
[사진=픽사베이/자료사진]

6500만년 전 공룡이 멸종한 이유는 운석이 지구에 충돌했기 때문이라는 미국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운석이 충돌한 충격은 원자폭탄보다 100억배 강력했다는 것.

1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텍사스대 연구팀은 멕시코 유카탄 반도에 공룡 멸종 시기와 맞물려 운석 충돌이 일어났다는 내용의 논문을 미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했다.

이 연구는 유카탄 반도의 칙술루브 분화구에서 지난 2016년 발견한 암석 사료를 토대로 이뤄졌다. 칙술루브 분화구는 운석 충돌로 생성된 지름이 180km가 넘는 거대한 웅덩이로, 중생대 말 공룡의 멸종을 설명하는 가설의 주요 증거로 언급돼왔다.

연구팀은 확보한 암석에 퇴적층이 확연히 구분돼 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통 1cm의 퇴적층은 1000년의 시간을 나타내는데, 연구팀이 발견한 암석은 무려 길이가 160m에 달했다.

이 연구를 이끈 션 굴릭 교수는 CNN과 인터뷰에서 "처음 퇴적층과 마주했을 때 정말 큰 충격을 받았다"며 자연이 만든 방대한 기록물을 통해 연구를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암석의 퇴적층을 확인해 소행성이 지구에 충돌했다는 사실은 분명하다고 결론냈다. 강한 충돌이 발생하면 유황 성분이 모두 증발하게 되는데, 실제로 분화구에 있는 암석에선 유황 성분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당시 운석 충돌로 대기 중으로 분출된 유황이 3250억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정도 폭발력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된 원자폭탄보다 100억배 강력하고, 1883년 벌어진 크라카토아화산 폭발 때보다도 4배 더 큰 규모라고 CNN은 설명했다.

#공룡 #멸종 #운석 #충돌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