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관계자,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 관련 안보리 대응 촉구
뉴스핌 | 2019-09-18 13:56:00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17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생산 시설 피격 사태에 대한 대응을 촉구했으나 러시아의 협력을 받아낼지 불투명하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해당 관계자는 "우리는 유엔 안보리가 역할을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사우디가 공격 대상이 되었고 안보리가 소집되는 것이 맞지만 "우선 열람가능한 정보를 모아야 한다"고 전했다. 다만, 관계자는 '열람가능한 정보'가 무엇을 가리키는지 언급하지 않았다.

유엔 본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외교관들은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와 중국이 미국 측 제안을 반대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지난 14일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가 소유한 석유 생산 시설은 무인기(드론)에 의해 공습을 당했다. 이후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후티 반군은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으나 미국과 사우디는 이란을 배후로 지목했다. 반면, 러시아는 공격 배후를 넘겨짚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유엔 안보리가 이번 공습을 규탄하는 성명 정도는 발표할 수 있겠지만 이 역시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의 동의를 받아야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란이 지난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체결한 후 유엔의 대(對)이란 제재는 대부분 해제됐다. 그러나 이란의 무기 거래는 여전히 금지되고 있다. 또 JCPOA에 따라 원자력 실험 등이 제한된다. 

특히, 미국은 지난해 JCPOA를 탈퇴한 이후 이란 제재를 복원시켰다. 1차 제재는 이란 정부의 달러화 구매와 이란 리알화 거래 금지 조치 등이 시행됐으며, 2차 제재는 이란의 주력 수출품인 석유 거래를 비롯해 대부분 수출입이 제재 대상에 올랐다.

미국은 유엔에 대이란 제재를 촉구하기도 했다. 지난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유엔 안보리에 이란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의 개발 및 시험 발사를 못하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군비 거래 제한을 회피하지 못하도록 항만과 공해에서 검문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lovus23@newspim.com

이해찬 "사우디 유전 피격에 돼지열병 겹쳐…경제 비상"
펜스 "美, 동맹국 방어 위해 장전 완료"...폼페이오 사우디 급파
사우디 에너지장관 "OPEC 긴급회의 열리지 않을 것"
“이란 남서부에서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시작” 로이터·CNN
사우디 “이달말까지 산유량 회복‥아람코 IPO 예정대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