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OECD, 한국 올 성장률 넉달만에 0.3%P 하향
파이낸셜뉴스 | 2019-09-19 21:23:05
무역전쟁·中부진 반영 2.1%로
세계 성장률도 0.3%P 낮춰 2.9%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2.1%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5월 전망치(2.4%)보다 0.3%포인트 낮췄다.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둔화세를 보이는 글로벌 교역과 중국 경제부진이 반영된 결과다. OECD는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도 기존보다 0.3%포인트 낮춰 2.9%로 전망했다.

OECD는 19일 '중간 경제전망(OECD Interim 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 OECD는 5월과 11월 매년 두 차례 경제전망 보고서를 발표하며 3월과 9월에 주요국을 대상으로 한 중간 경제전망을 발표한다. OECD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3%포인트 낮췄다. OECD는 지난해 11월 올해 한국 성장률을 2.8%로 전망한 후 지난 3월 2.6%, 5월 2.4%로 연속적으로 낮춘 데 이어 넉 달 만에 또 하향했다. 그러면서 그 원인으로 글로벌 교역둔화가 지속되고 중국의 수입수요가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전망치는 정부나 한국은행의 전망치에 비해서도 낮은 수준이다.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2.5%로 예상했고, 한은은 2.2%로 보고 있다.

다만 정부와 한은 내에서도 이 같은 전망치 달성은 쉽지 않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실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달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여건을 고려하면 (올해 성장률 목표치 달성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인석 한은 금융통화위원도 지난 18일 간담회에서 최근 실물경제에 대해 "수출이 급감하고, 기업의 설비투자가 침체된다. 경제성장률이 2.4%로 매우 안 좋았던 2012년과 유사한 패턴"이라며 "올해 성장률은 2012년보다 다소 낮은 2% 내외에 머무를 것이란 대내외 기관의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도 지난 5월에는 2.5%로 전망했지만 2.3%로 0.2%포인트 낮췄다. OECD는 "확장적 거시경제정책이 내년 내수 증가로 이어져 2020년에는 2019년보다 성장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