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찰, '원정도박 혐의' 양현석ㆍ승리 다음 주 2차 소환
이투데이 | 2019-09-19 21:39:06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ㆍ29)가 원정도박ㆍ환치기 의혹과 관련해 다음 주 2차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상습도박ㆍ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양 전 대표와 승리를 다음 주 중으로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 밖에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 접대를 한 혐의로도 입건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승리와 양 전 대표는 각각 지난달 28일과 2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상습 도박 혐의' 양현석, 경찰 출석
경찰, '원정도박·성접대 혐의' 양현석 조사…혐의 부인
경찰, '비아이 마약·양현석 수사개입 의혹' 수사한다
[단독] 국세청, 양현석의 YG엔터 약 60억 세금 추징...조세포탈혐의 적용 '無'
LGD, 中 OLED TV 공략 잰걸음…“2020년 100만대 패널 공급”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