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소기업 소재부품, 대기업 생산라인서 성능평가 받는다
이투데이 | 2019-10-11 16:09:06
[이투데이] 세종=서병곤 기자(sbg1219@etoday.co.kr)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은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소재·부품·장비를 대기업 생산라인에서 실제로 성능을 시험하고 수요·공급 기업간 비즈니스로 연계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KEIT는 이날 올해 추가경정예산에 포함된 반도체·디스플레이 성능평가지원사업(350억 원)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업계 등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성능평가지원사업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의 핵심요소인 소재·부품·장비에 대해 수요기업이 성능을 평가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반도체 부문의 경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DB하이텍 등 10개사가, 디스플레이 부문은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등 2개사가 성능 평가 인증 기업이 된다.

이들 12개 수요기업에서 평가 대상 제품을 테스트해 일정 기준 이상의 성능이 나올 경우 해당 제품에 대해 수요기업 명의의 인증서를 발급한다.

아울러 소자기업(삼성전자, SK하이닉스, DB하이텍) 및 패널기업(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의 자문을 통해 성능개선을 위한 기술개발도 돕는다.

KEIT 측은 "이번 사업으로 국내 중소기업들은 자사 제품의 신뢰성을 확보해 사업화하는 기회를 갖고, 수요 대기업 입장에선 일본 수출규제와 같은 외부적 요인과 상관없이 경쟁력 있는 국내 우수 공급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내년 반도체 시장 올해보다 5.9% 성장…5G 영향"
엑시콘, 반도체 메모리 모듈 검사 장치 관련 특허권 취득
반도체도 디스플레이도… 위기 때 과감한 투자 나선 삼성
[2보] 10월 1~10일 수출 8.5% 감소…반도체 27.2%↓
[종합] 대일 수출 8.2%↑·수입 23.8%↓…일본, 수출규제 '자승자박'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