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전, 감사원 주의에도 "아랑곳"...태양광 비리 또 적발
프라임경제 | 2019-10-11 17:11:05

[프라임경제] 한전이 2018년 감사원 감사 이후 추진된 태양광 발전사업(6464건)에 대한 자체 전수조사 결과 가족 등 차명으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다 적발된 한전 직원이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이 한국전력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한전은 2019년 7월 실시한 자체감사에서 2018년 4월이후 추진된 태양광 발전사업(6464건) 전수조사 결과 가족 등 차명으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다 적발된 직원은 총 10명이다. 이들이 운영한 태양광발전소 사업비는 23억원이며 설비용량이 1.1MW이다.

2018년 2월 감사원은 '태양광 발전사업 비리점검' 감사 결과를 대대적으로 발표하면서 한전 직원 38명에 대한 징계와 13명에 대한 주의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주요 지적사항은 태양광 발전사업 부당연계 후 시공업체로부터 금품수수, 가족명의 태양광발전소 특혜제공, 허가업무 부당처리, 배우자 등 가족명의를 빌려 자기사업 운영 등이었다.

최의원은 "감사원 감사가 있은 지 2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같은 비위행위가 10건이나 발생했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하며, "한전 사장은 징계수위를 대폭 강화하고, 직원 윤리교육을 강화해 똑같은 비위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경수 기자 sks@newsprime.co.kr <저작권자(c)프라임경제(www.newsprim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