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4차 비공개 소환…신병확보 여부 고심
뉴스핌 | 2019-10-12 10:03:00
12/13 11:05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네 번째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9시 정경심 교수를 소환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 앞선 조사에서 확인하지 못한 내용들을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조사를 사실상 마지막으로 보고 그간 조사 내용을 토대로 정 교수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조만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 자본시장 혁신의 모멘텀, 전자증권제도 시행기념식’에 착석해 있다. 2019.09.16 alwaysame@newspim.com

앞서 검찰은 이달 초부터 세 차례 정 교수를 불러 조사했다. 검찰이 정 교수의 건강상 이유로 비공개 소환을 결정하면서 그가 검찰에 출석 또는 귀가하는 모습은 취재진들에게 포착되지 않았다.

정 교수는 지난 3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첫 검찰 조사를 받았다. 정 교수가 건강 이상을 호소해 조사가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틀 뒤 다시 검찰에 출석해 15시간 가량 머물렀다. 그러나 조서 열람 등으로 인해 실제 조사 시간은 2시간 40분에 그쳤다.

세 번째 조사는 8일 진행됐다. 당시 정 교수는 출석 12시간 만인 오후 9시 귀가했다.

정 교수는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투자 의혹의 핵심인물이다.

특히 검찰은 3일 기소된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36) 씨와 정 교수가 사실상 공범이라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공소장에는 수사 보안을 이유로 두 사람의 공모관계를 적시하지는 않았다.

서울중앙지검 /김학선 기자 yooksa@

정 교수는 조 장관의 민정수석 임명에 따라 조 씨에게 펀드 투자를 제안했고 동생 정모(56) 보나미시스템 상무 이름으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지분을 투자한 혐의를 받는다. 또 조 씨가 코링크PE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아내를 거쳐 설립 자금 5억원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정 교수는 코링크PE에서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돈을 투자하고 투자처인 더블유에프엠(035290)(WFM) 경영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 관련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자 조 씨와 대응책을 논의하는 등 증거인멸 정황도 포착됐다.

최근에는 조 장관 일가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37) 씨와 자신이 사용하던 노트북의 행방을 두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정 교수는 아울러 지난달 6일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됐다. 딸 조모(28) 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위해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정 교수 측은 자신과 관련된 의혹 전반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brlee19@newspim.com

[종합] 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3차 소환조사
조국 5촌 조카 “‘정경심’ 파일 삭제하라” 지시…공소장에 조국 부인 수차례 등장
[종합] 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비공개 소환 조사
‘정경심PB’ 녹취록 공방…유시민 “KBS, 검찰에 흘렸다” vs KBS “사실 아냐”
정경심측 '딸 조민 학술대회참석 동영상 공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