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北 "日 정부, 우리 어선 침몰시킨 것 배상해야"
뉴스핌 | 2019-10-14 08:12:00
12/06 장마감
거래량
1,230
전일대비
-0.03%
시가총액
8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북한이 12일 일본 측에 어선 충돌 사고에 대한 배상을 요구했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북한이 언급한 사고는 지난 7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해상에서 불법 조업하던 북한 어선에 퇴거를 요구하던 중 충돌한 사고를 말한다. 충돌 후 북한 어선은 침몰했고 바다로 뛰어들었던 60여 명의 선원은 이후 모두 구조됐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 동해 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 행위를 감행했다"며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데 대하여 배상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변인은 "일본 측에 의해 우리 선원들이 구조되었다고 하지만 그들의 생명안전은 엄중히 위협당했다"며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바라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측이 어선 침몰사고에 대해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이번 사고가 북일 대화의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견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인 지난 8일 지지통신은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북미 교섭이 교착상태인 가운데 사고 수습 여하에 따라서는 북일 대화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북한의 반응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7일 일본 노토반도 해상에서 일본의 단속선과 충돌해 침몰한 북한 어선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는 일본 수산청 직원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北어선·日단속선 충돌…북한 선원 20명 바다에 빠진듯
日정부 "北어선 충돌영상 공개 방향으로 검토"
北어선·日단속선 충돌 사고 “북일 대화 실마리 될 수 있다”
[종합] 北어선, 日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北선원 20여명 구조
[종합2보] 北어선, 日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北선원 60명 구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