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유럽증시] 무역전쟁 낙관적 전망에 강세…4년 반 만에 최고 수준
뉴스핌 | 2019-11-05 03:07:00
01/23 장마감
거래량
62,211
전일대비
-1.01%
시가총액
40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제기되면서 유럽 주요 지수는 4일(현지시간) 1% 이상 상승, 4년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 지수는 3.98포인트(1.00%) 상승한 403.41에 마감했다. 지난 2015년 4월 15일 이후 최고치다.

독일 DAX 지수는 175.23포인트(1.35%) 상승한 1만3136.28에 마감, 지난해 1월 23일 이후 가장 높았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67.27포인트(0.92%) 오른 7369.69에, 프랑스 CAC40 지수는 62.41포인트(1.08%) 상승한 5824.30을 나타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3일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화웨이에 장비를 팔기 위한 미국 기업들의 면허 발급이 아주 가까운 시일 내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중 무역 합의에 대한 서명이 이달 이뤄지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낙관적인 전망을 드러냈다.

같은 날 로스 장관은 유럽연합(EU)과 일본, 한국에 대한 자동차 관세를 부과할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3일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 여부를 결정한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수석 시장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유럽 주식은 트럼프 행정부가 EU 자동차 제조업체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관세를 연기할 수도 있다는 기대감에 상승했다"고 말했다.

해당 소식에 자동차 주식은 2.9% 랠리 했으며,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의 모회사 PSA그룹이 이르면 내달 합병의 최종 단계에 서명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보고서 내용도 주가 상승 동력을 제공했다.

오안다 전략가는 "중국보다 EU가 트럼프 행정부와 더 쉽게 협상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크리스틴 라가르드 신임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재정 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도 한몫했다"고 부연했다. 라가르드 신임 총재는 이날 오후 부임 후 첫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종목별로는 라이언에어가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으면서 8.5% 급등했으며 지멘스 헬시니어스도 실적 호조로 9.5% 크게 올랐다.

3분기 유럽 기업들의 실적에 대한 기대치가 낮게 형성됐으나 대부분의 기업은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으면서 주가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20% 하락한 1.1145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3.47bp(1bp=0.01%포인트) 상승한 -0.348%를 나타냈다. 

스톡스 600 지수 4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세계증시 21개월 만에 최고...미중협상 기대+경기침체 우려↓
[유럽증시] 美·中 지표 호조에 일제히 상승
[뉴욕증시] 예상보다 양호한 고용에 S&P500 사상 최고치
[유럽증시] 美·中 무역협상 불확실성 재부각에 하락
윌버 로스,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상당히 낙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