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금융위, 내년 3조 원 규모 모험자본 조성한다
이투데이 | 2019-11-05 15:21:15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flowerslee@etoday.co.kr)



금융위원회가 내년에 약 3조 원의 대규모 모험자본을 조성해 혁신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겠다고 5일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5일 더불어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모험자본 육성을 위한 금융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방안에 따르면 금융위는 내년에 재정, 은행 등 민간자금을 중심으로 2조9000억 원의 모험자본을 조성한다. 2018년 2조9400억 원, 올해 2조4300억 원과 합치면 3년 간 총 8조 원이 넘는 규모다.

은성수 위원장은 또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펀드 운영방식을 개선해, 개별 기업별로 충분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성장지원펀드의 자펀드는 건당 평균투자액을 200억 원에서 400억~500억 원으로 확대해 대형화를 유도하기로 했다. 또 기존 투자기업 성장을 위한 자금 투자 시 운용사에 인센티브 제공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기존 투자기업에 추가 투자하거나 M&A 등을 통한 사업확장이 이루어지면 정책금융 수익의 일부(2~10%)를 운용사 보수로 추가 제공하는 식이다.

금융위는 또 은행 등 기존 금융회사의 역할을 강화하고 여신관행을 개선해 모험자본 시장의 안정적, 대형 투자자 출현을 촉진시킨다는 방침이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IoT(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기업, 데이터 산업, 금융 관련 ICT 기업 등에 대한 금융회사의 출자를 허용해 은행 등 금융회사의 핀테크 투자를 촉진시키기로 했다. 또 신예대율을 내년 1월부터 도입해 기업대출 가계대출에 대한 인센티브 구조를 설계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입법열차 오르나 했더니…신정법·인터넷은행법 ‘또 불발’
은성수 금융위원장 "고위험 상품 판매 늘어…감시 강화할 것"
은성수 금융위원장 “회계개혁, 비정상화의 정상화로 봐달라”
은성수 위원장-키코 공대위 단독면담, 10년 묵은 '키코 사태' 실마리 찾나
키코 지원방안 경청한 은성수 금융위원장 "해결방법 찾아보겠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