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민주 "다음 주부터 탄핵 공개 청문회"..트럼프와 전면전
뉴스핌 | 2019-11-07 04:15:39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민주당이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하원 탄핵 조사 공개 청문회를 다음 주에 개최하기로 했다. 전날 미국 4개 주(州)에서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거둔 기세를 몰아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압박 수위를 한층 끌어올리는 모양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주도하고 있는 민주당의 아담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다음 주 하원에서 탄핵 조사 관련 증인 3명의 공개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담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이 다음 주 공개 청문회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시프 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서도 오는 13일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차관보, 오는 15일엔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쿠라이나 대사를 상대로 공개 청문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같은 공개 청문회가 추가로 더 진행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청문회 증인들의 공개 증언은 TV 등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어서 트럼프 탄핵을 둘러싼 여론의 향배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그동안 탄핵 조사 증언은 하원의 정보위와 외교위원회, 정부감독위원회 소속 의원을 상대로 비공개로 진행돼왔다. 

특히 테일러 대사 대행은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측근들이 4억 달러 규모의 우크라이나 정부 군사원조를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 발표와 연계하려 했다는 폭탄 증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등이 "바이든 수사 요청에 대가성(quid pro quo)은 없었다"고 주장해온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켄트 차관보나 요바노비치 전 대사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위해 부당한 압력을 가하려고 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 청문회에서 폭발력 있는 증언들이 쏟아질 경우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도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전망이다. 민주당과 트럼프 대통령, 공화당 사이의 공방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kckim100@newspim.com

트럼프 여론조사서 탄핵 지지 49%로 반대 46% 앞질러
탄핵 공세 받는 트럼프 "우크라이나 정보는 허위, 고발자 신원 공개해야"
美 하원, 트럼프 탄핵 조사 결의안 가결..공개 청문회 등 압박 높여
"'우크라 의혹 키맨' 볼턴, 내달 7일 트럼프 탄핵조사 증인으로 소환"
美 공직자들의 탄핵 증언에 트럼프 방어 전략도 차질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