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홍콩 주둔 중국군, 시위 발생 후 처음으로 도로 청소작업 투입
뉴스핌 | 2019-11-17 08:54:00
12/06 13:57
거래량
130,718
전일대비
+0.59%
시가총액
1,723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홍콩에 주둔 중인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16일(현지시간) 홍콩 시위가 발생한 지 5달 만에 처음으로 시내 도로 청소 작업에 투입됐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 6월 이후 계속된 시위가 최근 격화되고 시 주석이 시위대를 폭력 분자로 규정하며 강력 대응 방침을 예고한 이후 나와 주목된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경 사복 차림의 중국 군인 50여명이 카오룽퉁 지역의 주둔 막사에서 나와 홍콩 뱁티스트 대학 앞길의 장애물을 제거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수십 명의 지역 주민과 소방관, 경찰관들이 중국군의 청소 작업에 합류했다. 그들은 앞서 시위대가 남긴 도로 바리케이드와 철조망, 벽돌 등을 빠르게 치웠으며 오후 5시경 구호를 외치며 병영으로 돌아갔다.

이들 중 한 군인은 SCMP와의 인터뷰에서 청소 작업이 홍콩 정부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시진핑 국가 주석의 표현을 인용해 "폭력을 중단하고 혼란을 제압하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고 답했다.

중국군이 홍콩 공공활동에 참여한 것은 지난해 태풍 망쿳으로 쓰러진 나무들을 제거하는 작업을 한 이후 처음이라고 SCMP는 전했다.

홍콩 정부 대변인은 "중국군이 자발적으로 청소 작업에 나섰으며 요청한 바 없다"고 밝혔다.

PLA는 이날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지역 주민을 도와 도로와 장애물을 청소하기 위한 자발적인 작업"이라고 밝혔다. 

홍콩에 주둔 중인 중국 인민해방군(PLA)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호주 대학가 '홍콩 시위' 놓고 중국-홍콩 유학생들 충돌 확산"
주영국 中 대사관, '홍콩 법무장관 폭행 사태' 규탄
외교부, 오늘부터 홍콩 여행경보 '여행 자제'로 상향
홍콩 법무장관, 런던서 시위자들 공격받아 팔 부상
중국 홍콩에 군대 투입시 홍콩에 대한 '특혜 대우' 박탈해야 <미 의회 자문기관>
"홍콩시위 여파 H지수 변동성 확대"-KB증권
블룸버그 "美상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이르면 내주 가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