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국방 "주한미군 철수, 추측 않겠다..韓 방위비 더 내야"
뉴스핌 | 2019-11-20 05:59:0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과 관련 "추측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한국을 '부자나라'라고 재차 언급하면서 한미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 필요성을 강조했다.

필리핀을 방문한 에스퍼 장관은 이날 필리핀 국방장관을 만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및 블룸버그 통신 등이 전했다.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에스퍼 장관은 한미간 방위비 분담금 갈등과 관련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 "나는 우리가 할지도, 하지 않을지도 모를 것에 대해 예측하거나 추측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에스퍼 장관이 국무부가 방위비 협상을 주도하고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구체적 답변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한국에서 열렸던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3차 협상이 결렬된 직후 나온 반응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지난 15일 발표된 제51차 한미안보협의회(SCM) 공동성명의 "에스퍼 장관은 현 안보 상황을 반영하여 주한미군의 현 수준을 유지하고 전투준비태세를 향상시키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라고 표현과도 상당히 다른 뉘앙스다.    

에스퍼 장관은 또 한미 방위비 분담 문제와 관련, "내가 며칠 전 공개적으로 말했듯이 한국은 부유한 나라"라며 "그들은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고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한미 방위비협상 3차회의 파행…외교부 "美 대폭 증액 입장"
[1보] 한미 방위비 협상 3차회의 결렬
김정은, 전투비행술경기대회 참관...한미공중훈련 의식?
北 "美 한미훈련 조정 발언, 대화 동력 살리려는 노력" 긍정 평가
정은보 "美 방위비 분담금 제안, 한국과 원칙적으로 상당한 차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