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아베, 日 역대 최장수 총리에 올라...당 내에선 '4연임설'도
뉴스핌 | 2019-11-20 11:09:20
12/06 장마감
거래량
1,230
전일대비
-0.03%
시가총액
8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일본 역대 최장수 총리에 올랐다. 아베 총리는 20일부로 통산 재임 일수 2887일을 기록하며, 가쓰라 타로(桂太) 전 총리(재임 일수 2886일)를 제치고 최장수 총리에 이름을 올렸다.

2021년 9월까지 임기가 보장돼 있는 만큼 이대로 정권을 유지하면 최장수 기록 갱신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아베 신조(安倍信三)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베 총리는 2006년 9월 일본 전후 최연소인 52세로 총리에 취임했다. 하지만 잇따른 각료 사임과 자신의 건강 문제로 1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2012년 12월 다시 총리에 취임했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집권 여당의 총재가 총리를 맡고 있다. 집권당인 자민당의 총재 임기는 당초 '3년 2연임'이었지만, 아베 총리의 계속 집권을 위해 2017년 '3년 3연임'으로 수정했다.

20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의 장기 집권 이유에 대해 "경제를 최우선으로 삼고 금융 정책과 재정 정책, 지방창생(創生) 등을 실행에 옮겨 성과를 올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총리 취임 전부터 의욕을 보였던 과제들 중에는 아직 결실을 보지 못한 것들이 많다. 아베 총리가 필생의 숙원이라고 입버릇처럼 말하는 헌법 개정은 2020년 시행 목표의 실현이 곤란한 상황이다.

또 자신의 손으로 종지부를 찍겠다고 공언했던 러시아와의 북방영토 교섭은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내각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내걸었던 일본인 납치문제 역시 북한과의 대화 실마리조차 찾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최장수 총리에 오른 소감을 묻는 질문에 "책임의 무게를 되새기면서 살얼음을 밟는 심정으로 긴장감을 갖고, 초심을 잃지 않고 전신전령으로 정책 과제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4월 도쿄(東京)의 신주쿠(新宿) 교엔(御苑)에서 열린 벚꽃행사에 참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부인 아키에(昭) 여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베 외엔 대안 없다"...4연임설도 나와

자민당 내 '포스트 아베' 경쟁도 서서히 본격화될 전망이다. 아베 총리로부터 '선양'을 노리고 있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 지난해 총재 선거에서 아베 총리와 경쟁을 벌였던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 등이 출마에 의욕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18일 지지통신은 "아베 총리의 마음 속에 있는 후계자는 기시다 정조회장"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자민당 관계자를 인용해 "총리는 기시다 정조회장이 자신의 정책을 이어줄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기시다 자신도 아베 총리의 숙원인 헌법 개정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등 협조 노선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포스트 아베를 향해 착실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출마 의욕을 내보였다.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시바 전 간사장은 '반(反) 아베'의 대표 주자로서 자신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최근 불거진 이른바 '벚꽃 스캔들'에 대해서도 아베 총리에게 설명 책임을 요구하는 등 대결 색채를 분명히 하고 있다.

각료 중에서는 '레이와(令和) 아저씨'로 인지도를 높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차기 총리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거듭하고 있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 환경상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이 밖에 지난 9월 개각에서 요직에 기용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고노 다로(河野太) 방위상,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 등도 포스트 아베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한편으로 자민당 내에서는 '아베 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기류가 형성되면서 4연임설 관측도 흘러나오고 있다. 당 내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은 "아베 다음은 아베"라고 공공연히 말한다고 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4연임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이다. 지난 9일 발매된 주간지 '문예춘추'와의 인터뷰에서는 4연임 가능성에 대해 "없다. 총재 임기는 3연임까지로 당칙에서 정하고 있다"며 부정했다.

포스트 아베 후보에 대해서는 "아직 이르다. 임기 만료까지 아직 2년이나 남았다"며 말을 아꼈다.

지난해 9월 자민당 총재선거를 앞두고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를 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오른쪽)와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자민당 전 간사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아베, 내달 15일 인도 방문 조율...RCEP 복귀 촉구
아베 "왕위 계승, '남계 유지'라는 무게 감안해 신중히 검토"
아베, 오는 20일 최장수 日총리 등극…美관계자 "미일관계 안정 기여"
日 아베 "벚꽃모임 직전 만찬회, 영수증 없다"…선거법 위반 논란
이시바 전 간사장, 고이즈미·아베 제치고 日총리 선호도 첫 1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