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020년 IPO 기대...소재·부품·장비업체 비중 확대"-SK증권
뉴스핌 | 2019-12-04 08:31:00
04/02 장마감
거래량
1,949,454
전일대비
+0.60%
시가총액
2,37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2020년 기업공개(IPO) 시장은 국내 소재, 부품, 장비 전문업체 비중이 크게 증가하는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SK증권(001510)은 4일 보고서를 통해 상장요건 완화로 상장된 소재·부품·장비 업체들이 확보한 공모자금을 제품 국산화와 시설투자에 활용해 한 단계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고=SK증권]

이소중 SK증권 연구원은 "지난 7월 일본수출규제로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국산화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9월부터 소재·부품·장비 전문업체의 상장 요건을 완화해주는 IPO 패스트트랙이 도입됐다"며 "2020년에는 해당 기업들의 IPO 비중이 이전보다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정부는 해당 업종 전문업체를 다른 심사청구기업에 우선해 심사하고, 상장예비심사 기간을 기존 45영업일에서 30영업일로 단축해 상장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또 전문평가기관 두 곳으로부터 A, BBB 이상의 등급을 받아야 하는 기술특례상장과 달리 소재·부품·장비 상장특례의 경우 평가기관 한 곳으로 A등급만 받으면 되도록 요건을 완화했다.

이 연구원은 "최근 청구 심사를 받은 기업들의 심사기간을 살펴보면 대부분 30영업일을 넘는 경우가 많았다는 점에서 패스트트랙에 따른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나고 있다"며 "평가비용이 절감되고 평가절차도 줄어든 만큼 해당 업체들의 상장이 촉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최근 IPO 시장을 주도한 제약·바이오 업종에 대해선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제약·바이오 전문업체들은 2017년 이후 IPO 시장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헬릭스미스, 신라젠, 메지온 등의 부진한 임상 결과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으로 올해 부진했다"며 "업계 내 특별한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이상 2020년은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의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mkim04@newspim.com

"채식주의자라면, 'DIET' ETF 주목" -SK증권
"에스엠, 실적 모멘텀 풍부...연말 주주 친화 정책 기대"-SK증권
"한국금융지주, 비싸도 좋은 증권주"-SK증권
"'더 오른다' 기대감에 金 ETF 수요 더 는다"-SK증권
"동진쎄미켐·APS홀딩스, 반도체용 포토레지스트·OLED용 FMM 수혜주"-SK증권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