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그다드 반정부시위 현장서 총기 난사로 100여명 사상
edaily | 2019-12-07 17:59:57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이라크 바그다드 도심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인해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밤 이라크 바그다드 도심 타흐리르 광장 부근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무장괴한 일당이 반정부 시위를 위해 모인 시민을 겨냥해 무차별로 총을 쏘고 흉기도 휘둘렀다.

알자지라 방송은 이 공격으로 시민 16명과 경찰관 3명 등 19명이 숨지고 70여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경찰관 2명을 포함해 최소 25명이 죽고 130여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무장괴한들이 반정부 시위대가 주로 모이는 바그다드의 킬라니 광장, 시나크 다리 등을 질주하면서 총을 발사하자 공포에 질린 시민들이 인근 타흐리르 광장, 모스크 등으로 피했다. AFP통신은 이날 소형 트럭을 탄 무장괴한 일당이 반정부 시위대가 몇 주째 머무는 건물도 급습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격의 주체나 배후,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이라크 바그다드와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지난 10월부터 민생고와 정부의 부패, 무능을 규탄하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군경의 발포로 시민 400여명이 숨졌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