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日, 화웨이 제품 이어 중국제 '드론'도 안 쓴다...정보 유출 우려
뉴스핌 | 2019-12-09 08:41:49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이 중국 화웨이의 통신장비에 이어 중국제 '드론(소형무인기)'도 쓰지 않을 방침이라고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기밀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중국제 드론의 조달 및 활용을 내년부터 전면 배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사용하고 있는 수십 대의 중국제 드론도 다른 기종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해상보안청은 해양에서의 구조 활동이나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오키나와(沖)현 센카쿠(尖閣)제도 주변 해역 감시, 북한 선박의 감시 등에 드론을 사용하고 있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드론은 대부분이 중국제다. 가격이 싸고 성능이 좋다는 점에서 조달해 왔다.

문제는 드론으로 촬영한 정보가 국가 안보나 구조 활동 상황에 관련된 것들을 포함하고 있어, 국가의 기밀정보가 유출될 우려가 있다는 점이다.

앞서 미국 국방부는 전 세계 드론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는 중국 DJI 제품의 구입 및 이용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국방부 조달·유지 담당관은 "드론을 통해 많은 정보가 중국으로 보내지고 있다. 사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이번 방침도 미국과 보조를 맞춰가며 경제안보 규제와 체제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정부 조달품에서 미국이 거래를 금지한 화웨이 제품을 사실상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또 지난 11월에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외국 자본에 의한 악의적 기업 매수를 방지하기 위해 일본 기업에 대한 출자 규제를 강화하는 개정외환법을 제정했다.

신문은 "드론 조달 배제 방침도 이러한 움직임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군용 드론이 상공에서 감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2019.10.11 jungwoo@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베트남 총리, 공항 8km 반경 이내 드론 진입 금지 지시
오늘부터 軍 드론 운용 쉬워진다…민간 드론처럼 안전성 검증 생략
인천공항공사, 불법드론 공동 대응 위해 군-경과 협력체계 구축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