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심재철 "문 의장, 탄핵돼야..홍남기, 끝까지 책임 묻겠다"[내년도 예산안 통과]
파이낸셜뉴스 | 2019-12-11 01:01:05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국회(정기회) 제12차 본회의에서 문희상 의장에게 예산안 표결에 대한 항의를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내년도 예산안이 10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협의체'의 1조2000억원 삭감안으로 처리되면서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겨냥,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돼야 한다"고 비난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관계자들을 향해선 "이들의 행태는 명백한 범죄행위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정치관여죄로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11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가진 의원총회에서 "문희상 의장이 (정부의) 하수인이 돼 입법부를 포기했다. 더 이상 국회의장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10일 저녁 문희상 의장은 본회의를 속개해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민주평화당·정의당+대안신당)'에서 올린 512조3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해 처리했다.

심 원내대표는 "513조원이 넘는 예산에서 무엇이 증액됐고 감액됐는지 그들끼리 어떻게 나눠먹었는지 아무도 모른다"며 "국민들께 그 내용을 한번도 공개하지 않은 전대미문의 깜깜이 예산으로, 초유의 밀실 날치기 예산"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국회의장, 여당, 기타 정당들은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정치적 중립을 의무 위반해 특정정파에 부역한 홍남기 장관과 정부 관계자들의 행태도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공무원들을 향해 고발 계획을 밝히면서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 대한민국은 문재인 정권의 민낯을 재확인했을 것"이라며 "국민을 무시한 헌정 질서를 유린한 날치기 폭거로 국민들의 분노는 들불처럼 번져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