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11월 외국인 주식 2.8조 순매도…채권 1.7조 순회수
파이낸셜뉴스 | 2019-12-16 06:01:05
자료: 금감원

[파이낸셜뉴스]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은 8월 이후 4개월 연속 한국 상장주식을 순매도 했다. 채권은 10월 이후 두달 연속 순회수를 이어갔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1월 외국인은 상장주식 2조 8390억원을 순매도했다. 유가증권에서 2조4800억원, 코스닥에서 3600억원을 순매도했다. 10월 순매도(3480억원) 규모와 비교하면 큰폭으로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1조4000억원)과 중동(2000억원)에서 순매수했으며, 미국(2조4000억원)과 아시아(5000원)에서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룩셈부르크(5000억원), 영국(5000억원), 아일랜드(4000억원) 등이 순매수했으며, 미국(2조4000억원), 버진아일랜드(8000억원), 케이맨제도(6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지난달 말 외국인의 주식 보유잔고는 558조4000억원(시가총액의 33.1%)으로, 전월말 대비 2조2000억원 줄었다. 지역별 보유규모는 미국 239조6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2.9%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161조2000억원(28.9%), 아시아 69조8000억원(12.5%), 중동 18조8000억원(3.4%) 순이었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1조 387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만기상환 3조 1630억원의 영향으로 총 1조 7760억원을 순회수했다. 지역별로 중동(2000억원)에서 순투자를, 아시아(1조1000억원), 유럽(8000억원)에서 순회수했다. 종류별로는 통안채(1조3000억원), 국채(4000억원)에서 순회수했다.

외국인의 채권 보유규모는 전달 대비 1조8000억원 감소한 124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상장잔액의 6.8%다. 종류별로는 국채가 98조1000억원으로 전체의 78.6%를 차지했다. 이어 통안채가 25조8000억원(20.7%)으로 뒤를 이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