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유럽증시] 미중 무역갈등·노딜 브렉시트 우려 완화에 사상 최고치
뉴스핌 | 2019-12-17 03:47:00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및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우려가 경감되면서 유럽 증시가 16일(현지시간) 사상 최고치에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이 5.73포인트(1.39%) 오른 417.75에 거래됐고 영국 FTSE100 지수는 165.61포인트(2.25%) 오른 7353.44에 마감했다. 독일 DAX 지수는 124.94포인트(0.94%) 상승한 1만3407.66에, 프랑스 CAC40 지수는 72.64포인트(1.23%) 상승한 5991.66에 끝났다.

지난주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도달하고 미국과 유로존 중앙은행이 당분간 기준금리를 인상할 계획이 없음을 시사했으며, 영국의 조기 총선에서는 보수당이 승리하는 등 주요 이벤트들이 투자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보리스 존슨 총리의 보수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노딜 브렉시트 우려가 완화됐다. 투자자들은 이를 매수 기회로 받아들이며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가 2.25% 상승, 유럽 주요국 지수의 상승을 주도했다.

브리티시아메리칸토바코(BAT)와 글렌코어, BHP는 3~5% 상승했고 브렉시트 이슈에 민감한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와 바클레이스 등 은행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코플리 펀드 리서치의 스티븐 홀던 최고경영자(CEO)는 "영국의 정치와 투자가 재편되는 것을 보고 있다"며 "잊혔던 영국 브랜드들이 갑자기 새로운 신뢰의 물결을 타게 됐다"고 고객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밝혔다.

런던 증시의 랠리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론과 함께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600을 사상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스톡스 600 지수는 1.4% 상승해 사상 최고치에 마감했다.

라보뱅크의 티우웨 메비센 수석 시장 이코노미스트는 "오늘 대부분의 좋은 소식들이 가격에 반영된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의미있는 상승이 있기 위해서는 새로운 소식이 필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15일 로버트 라이터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1단계 무역합의가 "완전히 이뤄졌다"며 "대중 수출이 2배 가까이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히면서 무역에 민감한 광업주 등이 탄력을 받았다.

독일 DAX지수는 경제 지표가 부진하고 폭스바겐 주가가 약세를 보이면서 상승이 제한됐다. 독일의 12월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제조업 약세가 서비스업의 성장을 상쇄하면서 4개월 연속 독일 민간 부문 활동이 위축됐음을 나타냈다.

종목별로는 스웨덴 가전기업 일렉트로룩스가 사우스캐롤라이나의 공장 이전 비용으로 북미 지역 사업이 예상보다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경고한 후 10.6% 폭락했다. 최근 최고경영자가 사임하고 배당을 연기한 툴로우 오일의 주가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장기 신용등급을 하향하면서 10.2% 하락했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21% 하락한 1.1144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6bp(1bp=0.01%포인트) 상승한 -0.272%를 나타냈다.

스톡스600 지수 16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세계증시,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상승
[아시아 증시] 日, 차익실현 매물로 하락...中, 11월 경제 지표 호조 속 상승
[12/16 중국증시종합] 무역협상 진전에 불확실성 해소, 상하이종합지수 0.56%↑
[뉴욕증시] 美-中 1단계 무역 합의 발표에 '시큰둥'
[유럽증시] 英 총선+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일제히 상승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