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차 "中서 수소전기차 생산"
한국경제 | 2020-01-20 18:23:02
[ 박상용 기자 ]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사진)이 &
ldquo;중국에서 수소전기 상용차를 생산하겠다”고 선언했다. 최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중국전기차100인회 포럼에서다.

20일 자동차업계 따르면 이 본부장은 포럼 기조 연설에서 “현대차는 한국
과 유럽 시장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활용해 중국 수소전기차 시장을 활성화할
것”이라며 “중국 공장에서 연료전지 시스템과 수소전기 상용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수소전기 상용차의 중국 생산을 검토 중이라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지
만, 상용차 부문 고위 임원이 공개석상에서 이를 못 박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 이 본부장은 지난해 8월 국내 상용차 박람회에서 “수소전기 트럭의 중
국 생산을 검토 중”이라며 “확정될 경우 이르면 2023년부터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암시했다.

이 본부장은 포럼에서 수소전기차 넥쏘와 현대차의 수소전기 기술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현대차는 세계 굴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며 “현대차는 미래 수소사회 구축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 및 기업들과의 협력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현대차의
경험을 살려 중국 수소산업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며 “중국 정부,
파트너사들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중국 내 성장 잠
재력이 큰 네 개 지역을 선정해 수소전기차산업을 중점적으로 발전시키겠다&rd
quo;고 덧붙였다.

중국 내 수소전기 상용차 생산 기지로는 쓰촨현대 공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쓰촨현대는 현대차가 2012년 난쥔자동차와 50 대 50의 지분 비율로 세운 상용차
합작법인이다.

지난해 하반기 중국 정부는 현대차가 난쥔자동차의 지분(50%)을 인수할 수 있도
록 허용해 주고, 현대차에 ‘독자 경영’의 길을 열어줬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