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작년 전국 땅값 3.92% 올라…최고 상승률은 '경기도 하남시'
이투데이 | 2020-01-27 11:09:05
[이투데이] 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지난해 전국 땅값 상승률이 3.92%를 기록했다. 7년 만에 오름세가 둔화된 것이다. 토지 거래량은 3년 연속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한 해 전국 땅값 상승률이 3.9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다만 전년도 연간 변동률(4.58%) 대비로는 0.66%포인트 하락했다.

시ㆍ도별로는 수도권(5.14%→4.74%)과 지방(3.65%→2.51%) 모두 상승폭이 둔화된 가운데 서울(5.29%)ㆍ세종(4.95%)ㆍ광주(4.77%)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4.29%)와 인천(4.03%) 등 수도권의 상승세가 두드러지면서 서울ㆍ경기ㆍ인천 모두 전국 평균(3.92%)보다 높았다.

지방은 평균 2.51% 상승한 가운데 세종, 광주와 함께 대구(4.55%)ㆍ대전(4.25%) 등 4개 시ㆍ도가 전국 평균(3.92%)보다 높았다.

시ㆍ군ㆍ구별로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경기 하남시(6.90%)였다. 하남시는 3기신도시, 감일지구조성 및 지식산업센터, 지하철 3ㆍ5호선 연장 등 서울 접근성이 향상되는 개발 호재로 땅값이 많이 올랐다.

이어 대구 수성구(6.53%), 경기 과천시(6.32%), 경기 용인처인구(6.20%), 경북 울릉군(6.07%)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경남 창원성산구(-1.99%), 창원의창구(-1.90%), 울산 동구(-1.85%), 제주 서귀포시(-1.81%), 제주 제주시(-1.74%) 등은 땅값이 하락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남 창원성산구의 경우 산업경기 침체와 수출여건 악화로 산업체가 줄어들면서 인구유출이 이뤄진 데다 주거?상업지대 수요도 감소하면서 땅값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4.42%), 상업(4.32%), 녹지(3.35%), 계획관리(3.34%), 농림(2.94%), 생산관리(2.44%), 공업(2.24%)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이용상황별로는 상업용(4.44%), 주거용(4.05%), 답(3.31%), 전(3.26%), 공장용지(2.33%), 기타(2.22%), 임야(2.21%) 순이었다.

작년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290만2000필지(1869.6㎢)로 서울 면적의 약 3.1배다. 이는 전년도 연간 토지거래량(318만6000필지) 대비 약 8.9% 감소한 수치인데 수도권(16만6188필지)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감소했다.

이에 반해 대전(11.3%)ㆍ대구(7.3%)ㆍ부산(3.4%)ㆍ인천(2.9%)ㆍ울산(2.8%)에서는 증가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전년 대비 대구(3.7%)ㆍ충북(1.3%)ㆍ대전(0.7%)은 증가했으나 울산(-25.8%)ㆍ제주(-21.2%)ㆍ세종(-14.5%)ㆍ광주(-13.8%) 등은 감소했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