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日정부 "우한폐렴, "지정감염증"으로 지정 방침"…강제입원 가능
뉴스핌 | 2020-01-27 12:54:00
02/21 장마감
거래량
2,945
전일대비
-0.18%
시가총액
85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을 '지정감염증'으로 지정할 방침이라고 NHK가 전했다. 

지정감염증에 지정되면 향후 일본 내에서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에게 강제입원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된다. 일본 내에서 벌써 네번째 감염 확진자가 나온 만큼 대응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여행객들.[사진=로이터 뉴스핌]

27일 NHK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중의원(하원) 예산위원회에서 "감염확대가 진행되면서 지금까지 관계각료회의를 통해 ▲철저한 대책 ▲검사체제 정비 ▲국민에게 신속하고 적확한 정보제공 ▲일본인 도항자·체재자의 안전확보 등에 대해 관계부처가 연대해 만전의 대응을 취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감염자에 대한 입원조치나 공비(公費·국비)를 통한 적절한 의료 등을 할 수 있도록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감염증을 감염증법 상 '지정감염증' 등으로 지정할 방침"이라고 말해, 오는 28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지정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지정감염증에 지정되면 향후 일본 내에서 감염이 확인된 사람을 대상으로 법률에 근거한 강제조치를 취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환자에게 감염증 대책이 정비된 의료기관에 입원을 권고할 수 있으며, 권고에 따르지 않을 경우엔 ▲강제 입원 ▲일정기간 휴업 등을 지시할 수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 외에도 우한 폐렴을 '검역감염증'으로도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검역감염증에 지정되면 공항·항만 등 검역소에서 감염의심자를 발견했을 경우 법률에 근거해 검사·진찰을 지시할 수 있다. 또 감염의심자에 대해 일정기간 건강상태를 보고하도록 요구할 수 있으며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벌칙을 부과할 수 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중국 정부와의 조정을 통해 중국 우한(武漢)시에 체류 중인 일본인 희망자 전원을 신속하게 귀국시킬 방침이라고도 밝혔다. 

kebjun@newspim.com

미국 LA 지역서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중국, '우한 폐렴' 사태에 춘제 연휴 연장 추진
日서 '우한 폐렴' 4번째 감염자 발생...우한 출신 여행객
'우한 폐렴' 일파만파... 중국 ACL 무관중, 복싱→ 요르단, 여자축구→ 시드니로 변경
'우한 폐렴' 전염성 강화, 中 연휴 연장·개학 연기·재택 근무 검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