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세계증시, 코로나 공포에 시총 3조달러 증발
뉴스핌 | 2020-02-27 20:11:10
03/27 장마감
거래량
11,420
전일대비
-1.36%
시가총액
32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 외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27일 세계증시가 6거래일 연속 하락, 이번 주 세계증시에서 시가총액 3조달러(약 3636조원) 이상이 증발했다.

코로나19가 아시아 전역과 중동 및 유럽에서도 빠르게 확산되면서, 중국 외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중국 본토 감염자 수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의 '글로벌 대유행'(팬데믹·pandemic) 우려가 심화되고 있다.

MSCI 전세계지수 6개월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는 2.3% 급락하고 있다. 유럽 코로나19 확산의 기점이 되고 있는 이탈리아의 블루칩 지수도 급락했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 태평양 지수는 0.5% 내리며 이번 주 낙폭을 4% 이상으로 확대했다.

우리나라에서 지난달 첫 확진자 발생 후 26일 가장 많은 신규 감염자가 발생한 탓에 한국증시는 1.05% 급락하며 4개월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다만 중국은 신규 확진자가 크게 줄어드는 추세를 보여 중국증시의 블루칩지수는 0.3% 상승 마감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은 0.3% 내리며 뉴욕증시의 하락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월가의 공포지수는 2018년 말에 기록한 고점에 접근하고 있다.

원유 수요 위축 우려에 국제유가는 1% 이상 급락하며 1년여 만에 최저치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으로 도피하며 금과 미 국채 등이 랠리를 펼치고 있다.

금 현물 가격은 온스당 1649달러로 0.5% 오르고 있으며, 은 가격은 온스당 18달러3센트로 1% 급등했다. 금값은 지난 24일 온스당 1688달러에 근접하며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 국채 수익률(가격과 반대)은 1.3% 밑으로 떨어졌고, 수익률 커브 역전이 지속되며 경기침체 경고음을 보내고 있다.

독일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0.5140%까지 떨어졌다. 다만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는 이탈리아는 경기침체 우려까지 겹쳐 국채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

머니마켓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내달 금리인하에 나설 확률을 50%로, 4월 인하 확률을 거의 100%로 점치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중국과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연이어 하향 조정하고 있으며, 아시아와 유럽, 미국의 정책입안자들은 급격한 경기하강 대비책을 준비하고 있다.

외환시장에서도 안전자산인 일본 엔화와 스위스프랑이 랠리를 펼치고 있다. 엔은 이번 주 미달러 대비 2% 가까이 상승하며 달러당 110엔 수준에 접근하고 있다.

달러/엔 환율 1주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2/27 중국증시종합] 경기 부양 기대감, 상하이종합지수 0.11%↑
[뉴욕증시] 美 덮친 코로나 공포에 다우·S&P500 하락
[유럽증시] 코로나19 우려 속 혼조
국제유가, 전 세계로 뻗은 코로나에 2% 넘게 하락
[코로나19] 글로벌 확진 8만2164명...6대륙 모두 감염 (27일 13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