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급감하는 전세계 항공 좌석수…일주일만에 15%↓"사상 최대"
이투데이 | 2020-03-25 15:33:08
[이투데이] 하유미 기자(jscs508@etoday.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적으로 비행기들이 멈춰서면서 좌석수가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최근 일주일 동안 줄어든 좌석수는 글로벌 항공 역사상 최대치에 달한다.

25일 항공업계 및 세계 최대 항공컨설팅 전문업체 CAPA에 따르면 2월 들어 전 세계 좌석수(수용능력)가 전년 동기 전 세계 항공 좌석수 대비 평균 10% 안팎으로 감소하다 지난주(16일~20일)에는 일주일간 무려 14.7% 감소했다.

이는 항공 역사상 가장 큰 폭의 하락세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감소세가 25.2%로 가장 컸다. 이어 중동(-20.4%), 유럽(-19.0%) 순이었다.

이는 전 세계 하늘길이 막히며 항공사들이 엄청난 수의 비행기 운항을 중단한 결과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우 호주 국영항공사 콴타스 항공은 국제선 90%, 국내선 60%의 운항을, 싱가포르항공은 185대의 항공기 운항을 중지했다. 또 인도는 정부 차원에서 모든 국내선 운항을 금지시켰으며, 뉴질랜드는 경고 레벨을 3에서 4로 올리고 모든 국내 항공 여행을 제한한 상태다.

그 외 지역에서도 에미레이트 항공,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물론 유럽 최대 저비용항공사(LLC)인 라이언에어 등 모든 국제 노선을 멈추거나 검토 중인 항공사들도 상당수 있다. 아울러 많은 유럽 항공사들은 향후 몇 주 동안 75~90%의 노선 감축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CAPA는 셧다운에 직면한 전 세계 항공사들에 대해 "대재앙을 피하기 위해 정부와 업계의 공동 조치가 필요하다"며 "특단의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 한 5월까지 대부분의 항공사가 파산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알렉산드르 드 주니악 사무총장은 최근 "전세계 무역의 약 35%를 수송하고, 7000만 개의 일자리 제공하는 전세계 항공사들이 살아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세계 항공산업의 위기 상황이 심각해지자 세계관광기구(UNWTO)는 글로벌 관광 위기 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주요 유엔기구, 집행위원회, 지역위원회, 민간부문 지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19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국제협력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됐다. 위원회는 앞으로 정기적으로 가상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미국 항공업계, 美국내선 운항도 전면 중단 검토
국내선 항공기 탈 때도 승객 발열 검사
대한항공 전임원, 급여 최대 50% 반납 "코로나 위기 극복하자"
제주항공 주총, 모든안건 신속 통과…위기 속 無배당 주주들 공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