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삼성전자, 반도체 호조속 세트·디스플레이 부진..목표가↓-키움
edaily | 2020-03-26 08:00:47
04/06 장마감
거래량
23,026,412
전일대비
+3.62%
시가총액
2,907,28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키움증권은 26일 삼성전자(005930)에 대해 1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기존 6만3000원에서 6만원으로 하향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매출액 53조1000억원, 영업이익 5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11%, 19% 줄어들면서 시장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이라며 “반도체가 대체로 부합하지만, IM과 디스플레이, CE 부문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도체는 코로

나19 이후 서버 수요가 증가하며 모바일과 PC의 부진을 일부 상쇄하고 있지만 그 외 IM, 디스플레이, CE는 스마트폰과 TV의 판매량 부진 영향을 받을 것으로 판단했다.

2분기 실적도 기존 예상 대비로는 부진할 것으로 봤다. 올해 2분기 실적은 매출액 51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7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3% 늘어날 것으로 추정했다. 전분기 대비는 증가하지만 시장 컨센서스(영업이익 8조3000억원)를 하회할 것이란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주요 사업부 중 반도체 부문은 출하량 증가와 가격 상승이 동반되며 영업이익 5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58% 증가하는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하지만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스마트폰의 판매 부진이 나타나며 IM과 디스플레이의 실적이 크게 부진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갤럭시S20의 판매량(Sell-in)이 1분기 총 900만대에서 2분기 500~600만대로 급감하고, 관련된 마케팅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주가는 코로나19 발생 후 전세계적인 수요 둔화 우려 등이 반영되며 급락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향후 수요 전망을 하는 것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하반기 반도체 수요와 가격에 대한 가시성이 높아지는 2분기 중반을 기점으로 주가의 방향성이 잡힐 것”으로 판단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