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美 슈퍼부양안 기대감에 다우 사흘째 랠리
뉴스핌 | 2020-03-27 06:08:00
04/06 장마감
거래량
704
전일대비
-1.26%
시가총액
6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뉴욕증시가 미 상원을 통과한 슈퍼부양안에 기대를 걸며 랠리를 연출했다.

26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 대비 1351.62포인트(6.38%) 급등한 2만2552.17로 마감됐다. 다우지수는 이날까지 사흘 동안 20% 넘게 올랐는데, 이 기간 상승폭은 1931년 이후 최대 수준이다.

S&P500지수는 전날보다 154.51포인트(6.24%) 치솟은 2630.07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413.24포인트(5.60%) 오른 7797.54로 거래를 마무리했다.

나스닥지수의 경우 페이스북과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 주가가 모두 4% 넘게 뛰면서 상승세를 주도했다.

다우지수는 보잉과 셰브런, 월그린스가 각각 10% 넘게 오르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고, S&P500지수에서는 유틸리티와 부동산 부문이 각각 7% 넘게 오르며 상승 분위기를 이끌었다.

활짝 웃는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미국 노동부는 지난 21일 종료된 한 주간 신규 실업 수당 청구 건수가 328만3000건(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직전 주보다 300만1000건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치다. 이날 발표 전까지 사상 최대치는 1982년 10월 기록한 69만5000건이었다. 앞서 경제 전문가들은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50만 건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 충격을 보여주는 경제 지표가 나왔지만 시장은 상원을 통과한 미국의 경기 부양안에 안도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2조달러 규모 경기부양안은 전날 밤 11시를 넘어 상원에서 가결된 뒤 하원에 회부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에서 가결되자마자 법안에 서명하겠다는 입장이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의 주머니에 현금을 즉각 꽂아주려 한다"고 강조했다.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도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 흡수를 위해 적극적인 부양 대책을 쏟아낸 가운데, 이날 제롬 파월 연준의장은 미국 경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탄약이 소진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슈퍼부양안이 하원을 통과하면 당장 코로나19 직격타를 입은 항공업계 등에 대한 지원이 시작될 것이란 기대감에 보잉 주가는 14%가 올랐다.

월가에서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이날 2.9포인트 하락한 61.00을 기록했다. 다만 지수는 여전히 2018년과 2019년보다 높은 수준이다.

kwonjiun@newspim.com

[유럽증시] 부양책 기대에 상승 지속
세계증시, 美 슈퍼부양에도 실업지표 불안감에 하락
[극복! 코로나] "美 2.2조달러는 긴급구호일 뿐, 경기부양하려면 더 필요하다"
[종합2보] 2700조 美 '코로나19 부양안', 27일 최종 가결…내역보니
[종합] 美상원, 코로나19 슈퍼부양안 가결…하원으로 넘겨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