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팩트체크] 팬데믹 불러온 코로나, 기온 올라도 계속될 수 있다
뉴스핌 | 2020-03-30 15:41:00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기온 상승이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플루엔자처럼 기온이 상승하면 전파력 역시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하지만 국내 전문가들은 세계보건기구(WHO)와 마찬가지로 기존 인플루엔자와 달리 코로나19는 기온 상승만으로 수그러들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뒤편에 위치한 벚꽃길에서 시민들이 벚꽃 구경에 나서고 있다. 영등포구는 내달 1일부터 국회의사당 뒤편 여의서로 차도를 통제하고, 내달 2일부터는 보행로를 전면 폐쇄한다고 밝혔다. 2020.03.29 kilroy023@newspim.com

◆ 해외 일부 연구서 "기온 상승하면 코로나 전파력 하락"

앞서 중국 중산대학교 연구진은 지난달 "코로나19 전파에 기온이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파력은 섭씨 8.72도에서 가장 강하고 그 이상 기온이 높아지면 전파력도 떨어진다는 것이다.

코로나19의 전파력을 가늠할 수 있는 재생산지수(reproduction number)는 2.5 정도의 수준이다.

확진자 1명이 2~3명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의미인데 기온이 상승하면 이 재생산지수가 떨어진다는 의미다.

미국 메사추세스공대 연구진도 날씨가 따뜻해지면 코로나19 확산이 느려진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코로나19 전파는 3도에서 17도 사이에서 이뤄졌으며, 18도 이상 감염자수는 세계적으로 매우 드물다는 것이다.

미국 메릴랜드 대학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5~11도의 기온에 습도가 낮은 지역에서 가장 많이 퍼졌다.

◆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하며 치료제 개발 기다려야

반면 WHO는 기온 상승에 따른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력 하락에 대해 "잘못된 기대"라는 입장이다.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기온이 올라가면 사라질지) 아직 알 수 없다"며 "기온이 올라가도 감염이 계속될 것임을 예상해야 한다. 인플루엔자처럼 여름이 되면 사라질 것이라는 것은 잘못된 기대"라고 지적했다.

국내 연구진도 팬데믹 상황에서 기온 상승에 코로나19 전파력 하락을 기대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방지환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장은 "호흡기 바이러스질환은 날씨가 따뜻해지면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가 있다"며 "그러나 팬데믹 상황에서는 감염될 사람은 다 감염되거나 효과적인 백신이 나와야 이 상황이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주변에 감염원이 있다고 가정하고 내 스스로를 보호하는 전략을 사용해야 한다"며 "다만 한없이 지속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는 그럴 수 없어서 다음 전략을 강구해야 한다"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젬백스, 'GV1001' 코로나19 치료제 특허 출원
[코로나 긴급지원] 홍남기 "가구원수별 40~100만원 지급…지자체 지원 별도"(종합)
[코로나19] 신규 환자 78명 중 해외유입 37%…해외입국자 방역 강화(종합)
[코로나19] 세계최대 인공호흡기 회사 "세계적인 공급부족 겪을 것"
경기도,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수출보험·보증료' 지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