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종합] 방역당국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 추가…폐 기능 저하 가능성”
이투데이 | 2020-04-04 15:33:04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jh6945@etoday.co.kr)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종전 코로나19 고위험군은 임신부, 65세 이상 성인, 당뇨병이나 심부전, 만성호흡기 질환, 암 등을 앓는 만성질환자였다.

방대본은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고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외출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 세계의 문헌과 각국의 권고 사항을 검토한 결과 흡연자는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흡연자를 고위험군으로 분류하고 있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조사 범위를 확대했다. 권 부본부장은 "접촉자의 조사 범위는 기존에는 증상 발생 전 하루였으나 관련 지침 개정을 통해 증상 발생 전 이틀로 확대했다"며 "증상 발생 전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히 추적하고 관리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방대본은 국내외 코로나19 유행 및 발생 양상을 고려해 현 상황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에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확인되고 있고 해외에서는 주요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소규모 발생이 부정기적으로 나타나는 형태로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속보] 정부 “코로나19와의 싸움 장기전 될 것”
심상정 "코로나19 방역은 문재인 대통령, 민생위기는 정의당에 맡겨달라"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속보] 방역당국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 추가”
해외 유입ㆍ만민중앙교회 관련 등 서울 마포ㆍ관악구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