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손정의 "비전펀드가 투자한 기업 중 15개사는 파산할 것"
뉴스핌 | 2020-04-08 16:33:00
05/25 장마감
거래량
3,930
전일대비
+1.89%
시가총액
8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이 비전펀드가 투자한 기업 중 15개사는 파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8일 지지통신은 포브스의 손 회장 인터뷰 기사를 인용해 SBG가 운영하는 10조엔(약 112조원) 규모의 비전펀드가 투자한 기업에 대해, 손 회장이 "전체 88개사 중 15개사는 파산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단, 손 회장은 비전펀드의 운영에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파산할 것이라고 밝힌 15개사에 대해 회사 이름 등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최근 비전펀드의 성적표는 신통치 않다. 손 회장이 야심차게 투자한 세계 최대 사무실 공유 업체 '위워크'는 파산 경고까지 나오며 대규모 투자 손실을 기록한 데다, 또 다른 대형 투자처인 '우버'도 주가도 대폭 하락하며 큰 손실을 입었다.

비전펀드의 부진으로 SBG는 지난 2월 발표한 2019년 4~12월 결산에서 영업손익이 129억엔(약 138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2004년 이후 15년 만의 첫 적자 결산이다.

손정의(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 위워크, SBG에 대해 소송 제기

한편, 위워크는 SBG가 30억달러(약 3조6600억원) 규모의 주식공개매수(TOB) 계획을 철회한 것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

8일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위워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소프트뱅크가 TOB를 완료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계약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제소했다.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10월 위워크가 기업공개(IPO) 무산 등으로 자금난에 빠지자 구제금융 지원의 일환으로 30억달러 규모의 주식을 공개 매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SBG는 이를 통해 위워크의 지분 80%를 갖게 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SBG 측은 지난주 위워크가 미 법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 뉴욕·캘리포니아주 등으로부터 법적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을 이유로 주식 매수 계획을 철회했다.

뉴욕에 위치한 사무실 공유업체인 위워크(WeWork)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블룸버그 "소프트뱅크, 위워크 공개매수 철회 방침"
소프트뱅크그룹, 美 엘리엇 등과 비상장화 검토
소프트뱅크, 알리바바 주식 17조원 규모 매각 계획
손정의 소프트뱅크, 52조원 자산매각·22조원 자사주매입 발표
소프트뱅크의 중점 투자 분야는?...EC·핀테크·모빌리티·헬스케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