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미·중 갈등 격화에 하락…다우 0.41%↓
뉴스핌 | 2020-05-22 05:18:00
07/10 장마감
거래량
222
전일대비
-0.48%
시가총액
7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1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이날 투자심리를 가라앉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책임을 둘러싼 전 세계 2강의 대립은 코로나19 이후 경제 침체 속에서 회복에 추가 부담을 가할 것으로 우려된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01.78포인트(0.41%) 내린 2만4474.12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3.10포인트(0.78%) 하락한 2948.51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90.90포인트(0.97%) 내린 9284.88로 집계됐다.

코로나19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최근 강세를 보인 증시 열기를 꺾어놨다. 미 상원은 중국 기업들의 미 주식시장 상장이나 미국 투자자들로부터 자금 조달을 제한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대유행)에 책임이 있다며 중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언급한 바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중국의 어떤 또라이가 수십만 명을 죽인 바이러스에 관해 중국이 아니라 모두의 책임이라는 성명을 냈다"고 지적하고 "누가 이 얼간이에게 전 세계적인 대규모 살인을 한 것은 중국의 무능이라고 설명 좀 해줘라"고 적어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TIAA뱅크의 크리스 개프니 대표는 블룸버그통신에 "우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수사와 갈등이 뜨거워지는 것을 보고 있다"면서 "이것은 경제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의 한 기념품 가게 앞에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사진 광고물이 서 있다.2020.03.24 [사진=로이터 뉴스핌]

경제지표는 약했지만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3만8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7주 연속 감소세를 보여 팬데믹 이후 대량 해고 사태가 완화되고 있는 조짐을 확인했다. 그럼에도 수백만 건의 실업수당 청구 사태는 역사상 최악의 상황이다.

IHS마킷이 발표한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5월 39.8로 4월 36.1보다 소폭 상승했다. 서비스업 PMI도 26.7에서 36.9로 올랐다. PMI는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미만이면 위축을 나타낸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실업 사태는 상당히 감소했고 몇 개 주가 경제를 재개방하면서 일부 일자리가 회복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몇 주간 안 좋은 실업수당 신청 수치를 볼 것이고 이후에는 바닥을 찍고 안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여전히 랠리의 지속 가능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하반기 경제 회복이 아직 불확실한 데다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소비자들도 위기 전과 같은 경제활동에 나서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 같은 상황은 기업들이 투자 및 고용을 망설이게 하고 소비자들의 소비 여력도 제한할 전망이다.

이날 공개 발언에 나선 존 윌리엄스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몇 달간 매우 어려운 시기를 겪을 것으로 내다보고 정부가 추가 재정 지원을 할 여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하반기 경제가 반등할 것으로 봤지만 소비자들이 정상 생활을 하는 것을 꺼릴 것으로 내다봤다.

페어리드 스트래티지의 케이티 스톡슨 매니징 파트너는 마켓워치에 "펀더멘털 측면에서는 최근 랠리를 정당화할 수 없다"면서 "역설적으로 시장 참가자들이 수익률을 좇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 역투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백화점 메이시스의 주가는 고객 수요가 예상보다는 좋다고 밝힌 후 6.02% 급등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주가는 미국 정부가 아스트라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에 12억 달러를 투자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2.75% 상승했다. 할인 상품 유통업체 티제이맥스의 주가는 기대 이하의 실적에도 6.76% 급등했다.

mj72284@newspim.com

파월 "미 경제, 전혀 새로운 수준의 불확실성 겪고 있다"
트럼프, 中 홍콩 국가보안법 추진에 '강력 대처'
국제유가, 감산·수요 회복 기대 지속에 상승…WTI 1.3%↑
미국 주택거래량 17.8% 감소…10년 만에 최대 하락
클라리다 부의장 "팬데믹, 연준 목표에 생애 가장 심각한 위협"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