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19] 미국 뉴욕주, 최대 10명까지 모임 허용
뉴스핌 | 2020-05-24 04:56:0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대유행)의 중심지였던 미국 뉴욕주가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허용하며 제재 완화에 나섰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언론 매체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전날 밤 최대 10명의 합법적인 모임을 허용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뉴욕시를 포함해 뉴욕주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합법적인 사유로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전날 뉴욕주에서는 84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해 3월 말 이후 처음으로 100명 미만의 하루 사망자를 기록했다.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는 계속 줄어드는 추세다.

다만 쿠오모 주지사는 "이제 10명이 안전한 모임을 할 수도 있고 전적으로 안전하지 않은 모임을 할 수도 있다"면서 "10명이 모임을 할 필요가 없다면 10명의 모임을 하지 말라"고 했다.

뉴욕주에서는 10개 지역 중 7개 지역이 이미 1단계 재개방에 나섰다. 쿠오모 주지사는 미드 허드슨 지역과 롱아일랜드 지역이 각각 26일과 27일부터 1단계 재개방에 돌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뉴욕시와 인근 지역은 아직 재개방을 위한 조건을 갖추지 못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5.12 mj72284@newspim.com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