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19에도 빛난 부부의 세계"…삼성SDI 이성재 프로의 사연은?
이투데이 | 2020-05-24 09:03:09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삼성SDI는 21일은 부부의 날을 맞아 사내소통채널 ‘SDI 톡(talk)’에 이성재 프로의 사연을 소개했다고 24일 밝혔다.

소형전지사업부에 근무하고 있는 이 프로는 아내 이쁘니 소령과 화목한 가정을 꾸리며 살고 있다.

평소에도 대전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근무하며 천안과 대전을 오간 이 소령은 3월 20일 대구 동산의료원에 코로나19로 인한 의료지원을 명받아 4주간 파견을 가게 됐다.

이 소령은 처음 의료지원 파견 소식을 들었을 때 본인을 필요로 하는 곳에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과 함께 혹시나 모를 감염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

그때 이 프로는 아내를 격려했고, 남편의 응원에 힘입어 이 소령은 대구로 떠날 수 있었다.

아내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동안 이 프로는 회사와 집에서 아내의 빈자리를 채우고 있었다.

회사에서 배터리의 품질 개선 등 기획 업무를 담당하는 이 프로는 같이 일하던 동료 2명이 연초부터 육아 휴직에 들어가 혼자서 3명의 몫을 해내야 했다.

이 프로는 체력적으로 지치기도 했지만, 아내를 생각하며 마음을 다잡고 힘을 냈다.

회사 역시 이러한 이성재 프로의 상황을 알고 아내의 파견 기간 이 프로의 업무를 조정해 아이들을 돌보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했다.

꿋꿋하게 아내의 빈자리를 채워가던 이성재 프로에게도 위기의 순간은 있었다.

아내가 파견 간 지 2주쯤 지났을 무렵, 4살배기 둘째가 새벽에 자다 깨서 엄마를 찾으며 엉엉 울기 시작했다.

당시 우는 아이를 꼭 안아주며 엄마가 하는 일에 대해 설명해주고 다독이며 겨우 다시 재웠는데 엄마의 빈자리를 아빠만으로는 완벽하게 채울 수 없다고 느꼈다.

대구에 도착한 아내 이 소령 역시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에 부딪혔다.

고령 환자가 많은 병동에서 근무를 한 이 소령은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심장질환,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들이 많아 혹여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항상 대비했다.

그렇게 한 달의 시간이 흘러 이 소령이 파견에서 돌아오던 날, 이 프로는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주는 등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러한 두 사람의 스토리는 사내소통 채널뿐만 아니라 국군FM라디오에도 소개됐다.

두 사람의 사연을 본 임직원들은 ‘이쁘니 소령님의 사명감과 이성재 프로의 외조로 편하게 일상생활을 할 수 있었다 등 두 부부를 응원하는 많은 댓글을 남겼다.



[관련기사]
엔지켐생명과학, 美보건부에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 예산 신청
[상보] 중국 전인대 개막...코로나19로 올해 성장률 목표 제시 못해
[위클리 제약·바이오]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무상 공급 결정 外
인권위, 코로나19 관련 국제인권보고서 번역본 제공
남양주시청, 코로나19 32·33·3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양천 은혜감리교회·화도우리교회' 방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