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택근무 증가에 일본 PC 시장 호조
뉴스핌 | 2020-05-25 16:38:00
07/03 장마감
거래량
1,365
전일대비
+0.59%
시가총액
8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내 개인용컴퓨터(PC)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5% 이상 늘었다고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전했다.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일본의 전자기기 제조업체 등으로 구성된 전자정보기술산업협회(JEITA)에 따르면 올해 4월 일본 내 PC 출하량은 69만9000대로 전년 동월비 5.3% 증가했다. 월별 출하량이 증가한 건 지난 1월 이래 3개월만이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의 기본 소프트웨어(OS) '윈도우7'의 지원이 종료되면서 올해 PC 출하량은 감소 전망이었다.

구체적으로는 노트북이 56만대로 같은 기간 11.4% 급증했다. 데스크톱형 PC는 같은기간 13.9% 줄어든 13만8000대였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나 온라인 수업이 확대되면서 노프북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해외 브랜드까지 포함하면 출하대수는 더욱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시장조사회사 BCN에 따르면 가전제품 양판점이나 인터넷 쇼핑몰의 4월 노트북 판매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약 1.5배로 나타났다. 

신문은 "코로나19가 수습된다고 해도 일본 정부는 모든 초중고교생에게 1인 1대의 PC를 배치하는 'GIGA스쿨구상'을 추진하고 있어 당분간 PC수요 확대 기조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노트북. 기사와 직접적으로 관련없음. [뉴스핌 DB]

kebjun@newspim.com

[코로나19] 日 자문위, 긴급사태 해제 승인...도쿄, 6월부터 영화관 연다
日, 긴급사태 전면 해제 후에도 당분간 외출자제·휴업요청 계속
[코로나19] 日, 오늘 전국서 긴급사태 해제할 듯…이벤트 자제 등은 유지
[극복! 코로나] 日, 코로나19 대책으로 1000조원 이상의 2차 추경 편성
日관방 "시진핑 방일 위해 중국과 소통해 나가고 싶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