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엔텍 인수전 본입찰 3파전으로 압축
이투데이 | 2020-05-25 19:15:06
[이투데이] 김나은 기자(better68@etoday.co.kr)



폐기물 처리업체 코엔텍과 새한환경 인수전의 본입찰에 스틱인베스트먼트, E&F PE(프라이빗에쿼티)-IS동서 컨소시엄, 태영건설 자회사인 TSK코퍼레이션 등이 참여하며 3파전으로 좁혀졌다.

2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매도자인 맥쿼리코리아오퍼튜니티즈운용(맥쿼리 PE)와 매각 주관사 JP모간이 진행한 본입찰에 이들 세 곳이 참여했다. 지난달 9일 마감한 예비입찰에는 MBK파트너스와 호반건설, 미국계 인프라펀드인 스톤픽인프라스트럭쳐파트너스 등도 참여했으나 이날 본입찰에는 등판하지 않았다.

매각 대상은 코엔텍 지분 59%와 새한환경 지분 100%다. 코엔텍은 코스닥 상장회사로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일반 및 지정폐기물을 처리하는 업체다. 최대주주는 맥쿼리PE가 설립한 그린에너지홀딩스(지분율 59.29%)다. 코엔텍과 새한환경은 안정적인 현금창출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수 사모펀드(PEF)들이 적극적으로 인수를 검토해왔다.

다만 코엔텍이 지난해 8월 울산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신청 거부처분 취소청구소’가 매각 협상 과정에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코엔텍은 신청한 소각 시설 증설안을 울산시에서 거부하자 소송을 제기했으며 소송 결과에 따라 사업에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연관기사]
▶ 코로나 관련 속보를 실시간 카톡으로 보내드립니다!!!
S전자 모으기 열풍 → 바이오 열풍 → 다음 타자는?
홈런을 치고 싶은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