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회사채 투자자 투자 심리 회복할까
이투데이 | 2020-05-26 08:03:44
[이투데이] 김문호 기자(kmh@etoday.co.kr)

정부의 잇따른 정책 지원으로 회사채 투자자 투자 심리가 살아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2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올해 5월 이후 연말까지 회사채 및 여전채 만기 규모는 약 42조 원이다.

직접적인 회사채 시장 지원 규모만 56조 원 에 달해 신용리크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기간산업 안정기금은 항공 및 해운 산업으로 특정되면서 이 규모는 감안하지 않은 수치이다.

올해 안에 만기 도래하는 회사채 및 여전채를 충분히 지원할 수 있는 규모로 판단된다.

삼성증권 김은기 연구원은 “회사채 지원 정책에서 눈 여겨 봐야 할 부문은 회사채·CP 매입기구(SPV)의 설립이다. 지금까지 해왔던 정책과 차별화되는 부분으로 한국은행의 SPV에 대한 직접대출이다. 한국은행이 저신용 회사채 및 CP를 간접적으로 매수할 수 있는 제도적 선례를 남겼다는 측면에서 추후 회사채 시장 위기 시에도 이러한 제도를 통해 회사채 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으로 100조 원 규모의 지원책을 발표했다. 이 중에서 회사채 및 단기자금시장에 직접적인 지원은 38조 원 규모이다. 4월에는 한은의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를 포함해 55조 원이 발표됐으며, 5월에도 20조 원의 추가 지원 방안이 발표됐다. 3월부터 5월까지 회사채 시장 및 단기자금시장 지원 규모는 약 113조 원 규모이다.



[관련기사]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기구, 상황 악화시 6개월+α 최대 20조원까지 확대
[종합2보] 10조원 규모 회사채·기업어음 매입기구, 필요시 20조원까지 확대
호텔롯데, 회사채 발행 흥행할까
각국 중앙은행 돈 풀기에...세계 회사채 발행 ‘사상 최대’
5월 마지막주 회사채 수요예측 뚝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