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석유 전쟁] WTI 3% 급등…경제 정상화 ·원유 감산 효과 기대↑
뉴스핌 | 2020-05-27 05:49:00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국제유가가 올랐다. 이는 주요 산유국들이 원유 감산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는 믿음이 유가를 뒷받침했기 때문이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7월 인도 선물은 전장 대비 1.10달러(3.3%) 급등한 배럴당 34.35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북해 브렌트유 7월물도 0.64달러(1.8%) 뛴 배럴당 36.17달러에 마감됐다.

미국 셰일오일 생산 중심지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의 원유 펌프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주요 산유국들 당국자들과 감산을 7월 이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달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러시아 등 비OPEC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는 5∼6월두 달 간 하루 약 1000만배럴의 원유를 감산키로 합의한 바 있다. 러시아 RIA 통신은 러시아의 원유 생산이 5~6월 목표치인 하루 850만배럴에 근접했다고 전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취했던 경제 제한 조치에 대한 부분적 정상화 움직임이 가시화되면서 원유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도 유가 상승의 배경이 되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30달러 도달한 국제유가..."감산 효과vs수요 부진 지속" 팽팽
"데이터 분석으로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잡는다"...국토부, 685건 적발
국제유가, 미중 갈등-수요 회복 회의론에 하락…WTI 2.0%↓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