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중, 홍콩 보안법 안보리 소집 두고 신경전.."국제 안보 이슈" VS "내정 문제"
뉴스핌 | 2020-05-29 01:18:39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홍콩 국가보안법을 두고 날카롭게 대립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두고 신경전을 펼쳤다. 

유엔 주재 미국 대표부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이 홍콩 보안법과 관련한 안보리 소집 요구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중국 정부가 직접 만든 홍콩보안법이 지난 1984년 체결된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에 의해 보장된 홍콩의 자유와 고도의 자치를 근본적으로 훼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영-중 공동선언은 1997년 홍콩 반환 이후에도 50년간 홍콩이 기존 체계를 유지하는 '일국양제'를 골자로 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영-중 공동선언은 구속력이 있는 조약으로서 유엔에도 등록돼 있기 때문에 홍콩 보안법은 이를 모두 침해한 것이란 입장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사진= 로이터 뉴스핌]

미 대표부는 "이는 국제 평화와 안보와 관련된 긴급한 글로벌 우려 사안"이라면서 "안보리 화상회의 소집을 중국이 거부했다"고 밝혔다. 

평소 안보리 전체 회의는 비상임 이사국을 포함한 15개 이사국 가운데 9개국의 동의를 얻으면 회의를 소집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안보리 회의는 화상 회의로 진행되고 있고 이를 개최하려면 15개 이사국 전원 동의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장쥔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이와 관련, 트위터를 통해 "홍콩의 안보를 위한 입법은 순수한 중국의 내정 문제"라면서 "안보리의 임무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kckim100@newspim.com

캐리 람 "홍콩보안법 통과 환영...입법 서두르겠다"
美재계, 트럼프에 "홍콩보안법 내용물 확인한 후 신중히 움직여라"
폼페이오 "홍콩 자치권 못 누린다고 보고"..특별지위 박탈 수순
中, 트럼프 향해 "홍콩 보안법은 내정, 간섭 말라"
[홍콩보안법 파장] 이슈진단① 적법성 논란 불씨 '기본법 23조'는 무엇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