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팬데믹 현황] 전 세계 누적 확진자 600만명 육박...브라질 사망자 스페인 추월(30일 오후 1시 32분 기준)
뉴스핌 | 2020-05-30 15:20:25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600만명을 목전에 뒀다. 확진자·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브라질은 누적 사망자 수에서 스페인을 제쳤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30일 오후 1시 3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각각 592만4275명, 36만4937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74만6019명 ▲브라질 46만5166명 ▲러시아 38만7623명 ▲영국 27만2607명 ▲스페인 23만8564명 ▲이탈리아 23만2248명 ▲프랑스 18만6923명 ▲독일 18만2922명 ▲인도 17만3491명 ▲터키 16만2120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0만2836명 ▲영국 3만8243명 ▲이탈리아 3만3229명 ▲프랑스 2만8717명 ▲스페인 2만7121명▲브라질 2만7878명 ▲벨기에 9430명 ▲멕시코 9415명 ▲독일 8504명 ▲이란 7677명 ▲캐나다 7063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020.05.30 goldendog@newspim.com

◆ 트럼프 "오늘 WHO와 관계 끊는다...다른 곳 지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와 관계를 끊는다고 선언했다. 그동안 WHO에 지원하던 자금은 다른 기관에 배정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WHO가 중국의 꼭두각시가 됐다고 지적하고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개혁을 달성하는 데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1년에 4000만 달러밖에 안 내는데도 WHO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면서 이에 반해 미국은 한 해 4억5000만 달러를 지원금으로 부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우리가 요구하고 절실히 필요한 개혁을 시행하는데 실패했기 때문에 우리는 오늘 WHO와 우리 관계를 끊고 해당 자금은 다른 전 세계에 자격 있는 긴요한 공공 보건 필요에 재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압박 속에서 WHO는 새로운 기부금 조성을 위한 재단을 설립했다. 다만 WHO는 이 같은 재단 설립이 트럼프 정부와 갈등과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 쿠오모 "뉴욕시 내달 8일 1단계 정상화 예상"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가장 심각한 뉴욕시가 내달 8일 1단계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다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우리는 6월 8일 개방하도록 제대로 가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재개방이 우리가 하던 방식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1단계 재개방 하에서는 비필수 건설과 제조업 활동이 재개되며 비필수 상점들도 고객들이 매장에 들러 구매한 제품을 가져가는 '커브 사이드 픽업'이 가능해진다.

쿠오모 주지사는 약 40만 명의 뉴요커들이 내달 8일부터 일터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가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작업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쿠오모 부지사는 "나는 왜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에 대해 초조한지 이해한다"면서 "대중교통 시스템은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주의 10개 지역에서 뉴욕시는 유일하게 경제 재개방 1단계를 위한 조건을 모두 충족하지 못했다.

핑거레이크와 모호크 밸리, 서던 티어, 노던 카운티, 센트럴 뉴욕은 2단계 재개방 조건을 충족했다. 이들 5개 지역은 미용실과 매장 내 쇼핑을 재개할 수 있다.

미국 뉴욕 맨해튼 거리.[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5.14 mj72284@newspim.com

◆ 코로나 미스터리..."인구 대비 사망자, 아시아가 서방보다 훨씬 적다"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모든 국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아시아 지역은 서유럽이나 북미에 비해 인구 대비 사망자 수가 훨씬 적다는 사실이 전문가들 사이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가별로 다른 검사 정책과 집계 방식, 아시아 국가들의 발빠른 대응과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고려하더라도 사망자 수가 무시할 수 없는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가 처음 확산된 중국의 인구 100만명 당 사망자 수는 3명이다. 이 외 아시아 국가들은 대체로 인구 대비 매우 적은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WP에 따르면, 인구 100만명 당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일본 7명, 파키스탄 6명, 한국과 인도네시아 5명, 인도 3명, 태국 1명 미만이다. 베트남과 캄보디아, 몽골은 코로나19 사망자가 한 명도 없다.

반면 독일은 인구 100만명 당 사망자가 100명, 캐나다는 180명이고 미국은 300명에 육박하며, 영국과 이탈리아 스페인은 500명을 넘는다.

전문가들은 유전자와 면역 반응 차이, 바이러스 변종, 비만율 및 전반적 건강 상태 등을 원인으로 제시했다.

goldendog@newspim.com

[그래픽] '코로나19' 국내 확진 현황 (5월30일 0시기준)
[팬데믹 현황] 유럽 신규확진 1만명 밑에서 등락 지속...추가 감소 정체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581만명…도쿄, 6월 1일부터 완화조치 확대(29일 오후 1시 32분 기준)
[팬데믹 현황] 일본 확진자, 63명 늘어난 1만7471명…기타큐슈 재확산 우려
[코로나19] 美 핫스폿 이동...팬데믹 새로운 단계 진입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