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불안한" 쿠팡·마켓컬리…대형마트·편의점으로 쏠림현상
뉴스핌 | 2020-06-03 07:33:00
08/14 장마감
거래량
325,233
전일대비
+1.44%
시가총액
27,06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쿠팡과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이후 소비자들은 오프라인 매장인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장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커머스 업체인 SSG닷컴의 지난 주말 매출은 쿠팡 물류센터에서 확진자 급증한 직후보다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과 마켓컬리에서 시작된 바이러스 전파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온라인 쇼핑시장 전반으로 확대되면서 오프라인 매장이 수혜를 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 영등포구 이마트(139480)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정육 코너에서 소비자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민경하 기자]

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지난 주말인 지난달 29~31일까지 전체 매출이 2주 전(5월 15~17일까지)보다 5.6% 증가했다. 1주일 전이 대형마트 의무휴일인 점을 고려해 2주 전인 지난 16~17일 주말 매출(-12.7%)과 비교하면 무려 18.3%나 늘어난 것이다.

특히 분유가 73.7%로 가장 많이 매출이 늘었고 물티슈 68.7%, 살충·제습제 57.2%, 유아용품 39.6%, 반려동물용품 3.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마트도 같은 기간 매출이 늘었다. 이마트의 9개 품목 평균 매출은 2주 전보다 12.2% 신장했다. 생필품과 반려동물용품이 각각 28.5%, 26.3% 크게 증가했고 음료(19.1%), 수산(11%), 냉동 가공(10.1%), 과자(7.3%), 델리(2.8%) 순으로 늘었다.

쿠팡·마켓컬리 물류센터발 코로나 사태 이후인 지난달 29~31일까지 3일간 대형마트·편의점 매출 추이. [자료=각사] 2020.06.02 nrd8120@newspim.com

근거리 쇼핑채널인 편의점도 반사이익 효과를 누렸다. 편의점 GS25는 지난달 29~31일까지 사흘간 13개 주요 품목의 평균 매출이 1주일 전보다 25.4% 늘었다. 주요 품목 가운데 덴탈마스크가 66.9% 매출이 급증했고 간식·음료·기저귀 등 유아용품도 61.8% 신장했다.

대표적인 '장 보기' 품목인 식품과 생필품도 매출이 치솟았다. 두부는 60.5%, 과일은 53.5%, 요리·반찬류 50.2% 순으로 매출이 뛰었고 온라인 쇼핑 주문이 많은 생수도 25.4%나 신장했다.

CU에서 7개 주요 품목의 평균 매출은 26.3% 뛰었다. 축산물이 70.8%로 가장 높은 매출고를 기록했고 생수와 과일·채소는 각각 29.2%, 28.7%씩 증가했다.

편의점에서의 배달 서비스 이용건수도 일제히 늘었다. CU의 지난 주말 3일간 배달 건수가 전주 대비 79.5% 크게 증가했고 GS25도 28.5% 신장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분유 등 유아용품과 생수, 물티슈 등은 온라인 쇼핑시장에서 많이 팔리던 상품들"이라며 "최근 쿠팡 사태 이후 온라인 쇼핑에 대한 소비자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일부 생필품 수요가 오프라인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이커머스 업체인 SSG닷컴은 지난 주말 전체 매출이 전주 주말 대비 약 5% 증가했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 이어 고양 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인 지난달 29일 매출이 40% 늘어난 것에 비하면 소폭 증가에 그쳤다.

SSG닷컴 관계자는 "쿠팡과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지난달 27일 이후 일시적으로 새벽배송 매출이 증가했지만, 지난 주말에는 매출이 소폭 증가하는데 머물렀다"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 양상과 큰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