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英존슨 "홍콩인에 등 돌리지 않겠다...이민법 개정 불사"
뉴스핌 | 2020-06-03 17:31:42
07/14 12:36
거래량
26,039
전일대비
-0.07%
시가총액
1,62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공산당이 강행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과 관련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홍콩 시민들에게 등을 돌리지 않겠다며 홍콩인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3일(현지시간) 런던 '타임스' 기고문에서 "홍콩은 시민들이 자유롭기 때문에 성공한 것"이라며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끝내 강행한다면 영국과 중국의 공동선언에 따른 의무를 직접적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홍콩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삶의 방식이 위협받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며 "중국은 이들의 삶의 방식을 존중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이러한 공포를 현실로 만든다면 영국은 방관하고 있을 수 없으며, 우리의 의무를 다해 대체 방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졌던 모든 홍콩인에 영국 시민권 부여를 포함해 권리를 확대 적용하기 위해 이민법 개정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홍콩에는 약 35만명이 BNO 여권을 소지하고 있으며, 추가로 250만명이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국가안보회의(NSC)는 2일 영국과 중국 관계를 '재정립'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전날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강행한다면 아시아의 보석을 파괴하고 중국의 명성에 먹칠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외교부는 3일 라브 장관의 발언에 엄중히 항의했다며, "영국은 홍콩에 대해 어떠한 권한도 없으며, 홍콩의 안정과 번영에 대한 위협은 외국 세력이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중국은 미국의 강력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8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전체회의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표결을 강행했다. 전인대 대표단 2천885명이 표결에 참여한 가운데, 법안은 찬성 2천878표, 반대 1명, 기권 6명의 압도적 표차로 통과됐다.

 

gong@newspim.com

폼페이오 "홍콩 시민·기업인 美이주 수용 검토 중"
"中 홍콩보안법 강행, 미-대만 밀착·리더십 반기 조바심 때문"
폼페이오 "시진핑 군력 증강 열중"…한국 등 동맹 거론
홍콩보안법 빌미 영미 제재 경고 '양치기 소년'의 고함, 중국 매체
中 "무모하고 독단적, 큰대가 치를 것"...'미국 홍콩 특별지위 박탈' 비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