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캐나다,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 중지...中처럼 간주
파이낸셜뉴스 | 2020-07-04 12:01:05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캐나다 정부가 지난달 보안법이 발효된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중단하고 홍콩을 중국 본토처럼 취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일(현지시간) 캐나다 CTV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캐나다·홍콩 범죄인 인도조약을 중단하고 홍콩에 대한 여행 정보를 재점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는 일국양제(1국가·2체제)의 확고한 지지자"라면서 "우리는 캐나다와 홍콩간 많은 접촉을 지원하고 홍콩인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며칠 또는 몇주 안에 이민을 포함한 추가 조치가 검토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300만명에 달하는 홍콩 시민에게 기꺼이 국경을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우리는 홍콩 상황에 대해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영국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이른바 5개국 첩보동맹체인 파이브아이즈와 협력하면서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중국은 1997년에 홍콩을 영국에게서 돌려받으며 2047년까지 홍콩의 독자적인 정치체제를 존중해 일국양제를 시행한다고 약속했다. 당시 수많은 홍콩인이 중국 정부를 피해 캐나다로 이주했다. 중국은 지난달 30일 보안법을 시행하고 홍콩 사법체계에 직접 개입할 발판을 만들었다.

트뤼도 총리는 일국양제가 홍콩 거주 캐나다인 30만명과 홍콩인 수백만명에게 매우 중요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캐나다는 홍콩 보안법과 그 영향에 관해 연구한 이후 중국 본토로 향하는 상품과 같은 방식으로 홍콩에 수출되는 민감상품을 다룰 것"이라며 "민감한 군용품의 홍콩 수출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에 4일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관은 사이트에 게재한 성명에서 “우리는 캐나다가 국제법과 국제관계 원칙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캐나다 당국은 잘못된 행보를 즉각 시정하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단하며 중국과 캐나다 양국관계 추가로 훼손하기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또 “홍콩은 중국 특별행정구로, 홍콩 사안은 순수히 중국 내정”이라면서 “그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홍콩보안법 제정은 국가 주권,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고 홍콩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 법은 또 일국양제의 장기적인 시행을 보장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