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북교육청, 운동부 학생선수 3930명 인권실태 전수 조사
뉴스핌 | 2020-07-04 20:03:00

[안동=뉴스핌] 남효선 기자 =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전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의 비극적인 죽음을 계기로 가혹행위 등 체육계의 고질적인 적폐가 다시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는 가운데 경북교육청이 도내 운동부 학생 선수에 대한 인권보호 등 실태점검에 나선다.

경북교육청은 오는 6일부터 17일까지 도내 370여 개 운동부 학생선수 3930명을 대상으로 학교운동부 (성)폭력, 학생선수 인권보호 등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경북도교육청사 전경[사진=뉴스핌DB] 2020.07.04 nulcheon@newspim.com

이번 실태점검은 최근 체육계 폭력 문제와 관련, 학생선수의 인권 보호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경북교육청은 지난 3일 학교체육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포항교육지원청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학생선수 인권 실태 전수 조사 방식과 스포츠 (성)폭력 예방 대책, 학생선수의 인권 보호 강화 방안 등을 공유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사고와 관련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이번 학생선수 인권 실태 전수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학교 운동부 내 잠재한 학생선수 인권 침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